1. 미래부, 韓창업 원하는 해외 스타트업 50개 뽑는다

    미래창조과학부는 국내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에 참가할 50개 해외 스타트업을 발굴하기 위해 오는 31일부터 7일까지 69일간 전 세계 스타트업들의'K-스타트업 그랜드 챌린지' 온라인 참가신청을 받는다고 30일 발표했다. 올해 'K-스타트업 그랜드 챌린지'는 선발 규모를 국내 액셀러레이팅 50


  2. "차기 정부는 스타트업 인식부터 바꿔야"

    "스타트업(초기 벤처기업)을 도움을 줘야하는 대상으로만 여기는 인식 자체를 바꿔야 한다." 스타트업계는 16일 서울 강남 테헤란로 스타트업얼라이언스에서 열린 '스타트업얼라이언스 3주년' 간담회에서 이 같이 입을 모았다.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는 "차기 정부


  3. 17일까지 충남창조경제혁신센터장 공모

    충남창조경제혁신센터가 센터장을 공개 모집한다. 충남창조경제혁신센터는 태양광 클러스터 구축, 6차 산업 고부가가치화, 중소·벤처기업 글로벌 진출 지원 등 충남의 창업기반 지역경제 활성화를 선도할 책임감과 전문성을 갖춘 센터장을 공모한다고 7일 발표했다. 지원 자격은 충남창조경


  4. 국내 13개 스타트업, 美 창업 올림픽 도전장

    국내 13개 우수 벤처기업이 세계 최대 창업 올림픽에 도전장을 내민다. 미래창조과학부 등 정부차원에서 이들의 도전을 적극 지원한다. 미래창조과학부는 '보스턴 매스챌린지(MassChallenge)' 대회 출전을 집중 지원 하는 '글로벌 스타트업 육성프로그램'(글로벌혁신센터 운영)을 3주간 운영한


  5. 창업 붐 조성 '대한민국 창업·혁신 페스티벌' 개막

    경제 회복과 일자리 창출의 돌파구인 창업을 활성화하기 위한 '대한민국 창업·혁신 페스티벌(이하 페스티벌)'이 28일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렸다. 미래창조과학부와 중소기업청은 창업기업과 투자자를 연결하는 대규모 벤처투자컨벤션을 비롯해, 대학발 창업 성과 전시, 주요 창업경진대회


  6. 中 스타트업 연 400만개, 韓은 4차 산업혁명 '강건너 불'

    4차 산업혁명을 둘러싼 세계적인 기술경쟁에 대비해 국내 교육 제도에서부터 연구개발 환경을 위한 대수술이 필요하다는 학계와 업계 전문가들의 지적이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정치권이 조기 대선 이후 정권 교체를 대비해 교육부 해체, 학제개편 등 4차 산업혁명 대비를 위한 이른바 '교육혁


  7. 상금만 약 11억 … 범부처 창업경진대회 열린다

    국내 최대규모 범부처 창업경진대회인 '도전! K-스타트업 2017'이 열린다. 미래창조과학부와 교육부, 국방부, 중소기업청은 지난 1월 발표한 '창업 활성화 대책' 후속조치의 일환으로 4개부처 공동 창업경진대회 '도전! K-스타트업 2017'개최를 공고했다고 27일 발표했다. '도전! K-스타트업


  8. 미래부가 키운 스마트콘텐츠기업, 작년 매출 350억원

    미래창조과학부가 지원한 스마트콘텐츠기업들이 지난해 350억원 매출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미래창조과학부는 디지털콘텐츠 산업육성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중인 스마트콘텐츠 육성사업이 투자유치, 해외 수출 등 가시적인 성과를 창출하고 있다고 23일 발표했다. 미래부는 지난해에 이러


  9. 미래부, 올해 880개 창업·벤처 1천28억원 지원

    정부가 올해 창업 공모전, 엑셀러레이터 지원 등 17개 사업을 통해 총 1천28억원,880개 창업·벤처지원에 착수한다.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는 이 같은 내용의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창업·벤처 지원 사업 'K-Global 프로젝트' 2017년 사업을 24일 통합 공고한다. K-Global 프로젝트


  10. 구글, 韓 스타트업 실험 통했다

    구글의 한국 스타트업(초기 벤처기업) 지원 프로그램이 성과를 내고 있다. 약 2년여 만에 17개 스타트업이 입주, 170억원의 자금유치에 성공했다. 이에 힘입어 올해 회사별 맞춤형 프로그램 글로벌 진출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구글의 창업 지원 공간 '캠퍼스서울'은 21일 기자간담회를


  11. 정부, 올해 벤처펀드 3.5조 조성-벤처투자 2.3조 달성

    정부가 올해 창업 활성화 방안을 통해 역대 최대 규모의 벤처펀드 3조5천억원을 조성하고 벤처투자금도 2조3천억원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정부는 1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경제부총리 주재로 '제1차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열어 미래부 등 관계부처 합동으로 마련한 '창업 활성화 방안'을


  12. KIC실리콘밸리-창조혁신센터 공동 데모데이

    국내 스타트업의 미국 진출을 지원하는 올해 첫 행사가 열린다.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는 10일(현지 기준)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글로벌혁신센터 실리콘밸리(KIC-실리콘밸리)와 창조경제혁신센터가 이 같은 공동 데모데이를 개최한다. KIC(글로벌혁신센터)는 미래부가 글로벌 해외거점


  13. 연구원 출신 CEO 13인의 창업성공기 책으로 나왔다

    연구원 출신 13명의 CEO가 들려주는 생생한 창업이야기를 담은 책이 발간됐다. 10일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는 연구원들의 창업 과정과 시행착오를 담은 책 '꿈을 꾸다 미래를 훔치다'를 펴냈다. 이번 책은 연구원 출신 13명의 CEO 창업 성공담을 스토리텔링 방식으로 엮었으며 지난2014년


  14. 크레모텍 등 국내 스타트업 4개사, CES 혁신상 수상

    한국 스타트업의 혁신 기술이 세계 시장에서 인정받았다. 크레모텍 등 4개사가 CES 2017에서 혁신상을 수상했다. 5일 미래창조과학부에 따르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된 세계 최대 전시회 CES 2017에서 크레모텍, 망고슬래브, 솔티드벤처, 네오펙트이 '혁신상(Innovation Awards)'을 수상했


  15. 최양희 미래부 장관 "잦은 정부 조직 개편은 낭비" 쓴소리

    최양희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이 정부 조직이 일관성 있게 운영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탄핵 정국을 맞으면서 내년 조기 대선과 함께 정부 조직 개편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미래부도 과거 과학기술부와 정보통신부 형태로 분리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이 같은 가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