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귓속말' 이보영 "다양한 성격 연기…소중한 시간"

형사부터 변호사까지 파란만장 복수극 마침표


[조이뉴스24 정병근기자] 이보영이 SBS 월화드라마 '귓속말' 종영 소감을 전했다.

신영주로 분해 극을 이끌어 온 이보영은 24일 소속사를 통해 "우선 2개월간 바쁘게 달려온 만큼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져주시고 사랑해주셔서 너무 감사드리고 함께 고생한 배우, 스태프 분들에게도 감사하다는 말을 꼭 전하고 싶다"고 전했다.

또 "신영주라는 캐릭터를 만나 그간 작품에서 보여드리지 못했던 다양한 성격의 연기를 보여드릴 수 있어서 너무 감사하고 소중한 시간이었다. 다음 작품에서는 더 좋은 연기로 찾아 뵐 수 있도록 늘 노력하는 배우가 되겠다"고 말했다.

신영주는 극 초반 신창호(강신일)의 살인 누명을 벗기고 진실을 바로잡기 위해 형사에서 파면 당하고 이동준(이상윤)과의 성 스캔들을 조작하는가 하면, 신분을 위조해 그의 비서로 일 하며 꾸준히 이동준을 조여오는 등 팽팽한 신경전을 벌였다.

이후 이동준과 우호적인 관계로 발전하고, 강정일(권율), 최수연(박세영)과 적대적 관계를 형성하며 본격적으로 악을 처단하기 위한 복수의 칼을 갈았다. 결국 엎치락뒤치락 하던 복수전에 사이다 같은 결말을 선사했다.

이보영은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복수전 속에서 선보인 강렬한 액션과 시시각각 변하는 감정선 그리고 이상윤과의 아슬아슬한 줄타기 로맨스까지 선보였다.

조이뉴스24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