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훈 데뷔 첫승' SK, 3연패 탈출

[SK 6-1 LG] 김태훈 5.1이닝 무실점…정진기 1홈런 3타점


[조이뉴스24 김지수기자] SK 와이번스가 화끈한 홈런포를 앞세워 연패를 끊어냈다.

SK는 26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경기에서 6-1 승리를 거뒀다.

선취점은 SK에서 나왔다. SK는 3회말 선두타자로 타석에 들어선 정진기의 방망이가 선취점을 만들어 냈다. 정진기는 LG 선발투수 데이비드 허프의 초구를 공략해 우측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 홈런을 때려내며 SK에 1-0 리드를 안겼다.

SK는 추가점도 홈런으로 뽑아냈다. 4회말 2사 후 주자 없는 상황에서 4번타자 한동민이 홈런포를 쏘아 올렸다. 한동민은 허프를 상대로 풀카운트 접전 끝에 우측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 홈런을 때려내며 스코어를 2-0으로 만들었다.

반면 LG는 SK 선발투수 김태훈의 호투에 막혀 답답한 공격을 이어갔다. 4회초 1사 1루, 5회초 1사 2·3루, 6회초 1사 1·3루의 득점 기회를 모두 날리며 SK에게 끌려갔다.

LG의 답답한 흐름을 바꾼 건 홈런이었다. 7회초 1사 후 주자 없는 상황에서 루이스 히메네스의 방망이가 빛났다. 히메네스는 SK 투수 김주한을 상대로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 홈런을 때려내며 SK를 2-1 한 점 차로 따라붙었다.

LG가 추격해오자 SK도 곧장 도망갔다. SK는 7회말 선두타자 로맥의 볼넷과 김동엽의 안타 이후 정진기의 2루 땅볼로 1사 1·3루의 득점 기회를 잡았다. 이어 이재원이 외야 희생 플라이로 3루에 있던 로맥을 홈으로 불러들이며 3-1로 점수 차를 벌렸다.

SK는 8회 공격에서 확실하게 승기를 잡았다. 8회말 선두타자 조용호가 볼넷으로 출루한 뒤 2루 도루를 성공시키며 무사 2루의 기회를 만들었다. SK는 이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김성현의 중전 안타 때 조용호가 홈 플레이트를 밟으면서 4-1로 달아났다.

SK는 한 점으로 만족하지 않았다. 계속된 무사 1루에서 최정이 내야 땅볼에 그쳤지만 한동민의 2루타와 로맥의 고의사구로 1사 만루의 추가 득점 기회를 잡았다. 김동엽이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정진기의 방망이가 승부를 갈랐다. 2사 만루에서 2타점 적시타를 때려내며 스코어를 6-1로 만들었다.

5점의 넉넉한 리드를 안은 SK는 9회 LG의 마지막 저항을 모두 잠재우면서 6-1의 승리를 지켜냈다.

SK는 선발투수 김태훈이 5.1이닝 5피안타 1볼넷 5탈삼진 무실점 호투로 프로 데뷔 첫승을 따내며 팀의 연패 탈출을 이끌었다. 타선에서는 정진기가 4타수 2안타 1홈런 3타점으로 맹타를 휘두르며 힘을 보탰다.

반면 LG는 히메네스의 홈런을 제외하고 타선이 침묵하면서 3연패에 빠지게 됐다.

인천=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