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스타K7' 출신 길민지, 나율로 이름 바꿔 신곡 발표

18일 자작곡 '시작은 설레임' 음원 공개


[조이뉴스24 정병근기자] '슈퍼스타K7' 출신 길민지가 나율(NAYUL)이라는 새로운 이름으로 돌아왔다.

나율은 18일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싱글 '시작은 설레임'을 공개한다. '시작은 설레임'은 2년 만에 선보이는 나율의 자작곡이다.

'시작은 설레임'은 선선한 초여름이 시작되는 계절의 설렘을 표현한 곡이다. 가벼운 비트로 그루브 있게 표현한 도입부 멜로디부터 솔직하면서도 통통 튀는 가사가 나율의 목소리와 어우러져 그만의 사랑스러운 느낌으로 탄생했다.

나율은 '슈퍼스타K7'에서 처음 얼굴을 알렸다. 버클리음대를 장학생으로 졸업 나율은 다양한 공연 활동을 비롯해 가수 박정현 전국 투어에 게스트로 출연하는 등 경험을 쌓아왔다.

새로운 시작을 알린 나율은 신곡 '시작은 설레임'을 발매한 후 활발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조이뉴스24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