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원희 "'최강 배달꾼' 출연, 중국집 사장님이 반겨줘"

채수빈 "드라마 인기 요인은 공감"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배우 고원희가 '최강 배달꾼'에 출연하며 중국집 사장의 서비스를 받은 적이 있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25일 서울 삼성동에서 KBS 2TV 금토드라마 '최강 배달꾼'(극본 이정우, 연출 전우성, 제작 지담)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배우 고경표, 채수빈, 김선호, 고원희가 참석했다.

'최강 배달꾼'은 가진 것이라곤 배달통뿐인 인생들의 통쾌한 뒤집기 한 판을 그리는 드라마다.

극 중 이지윤 역을 맡아 발랄하고 사랑스러운 인물을 그리고 있는 고원희는 "촬영이 없으면 본방송 재방송을 다 챙겨보는데 먹는 장면이 많지 않나. 자장면을 먹고 싶어 중국집에 갔더니 사장님이 'TV에서 방금 자장면 먹던 사람이 여기서 먹고 있나'라며 서비스도 주시더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이어 "워낙 합이 좋아서 드라마가 잘 되고 있는 것 같다"고 인기 요인을 분석했다.

이단아 역을 연기한 채수빈은 인기 요인을 묻는 질문에 "공감인 것 같다. 힘들게 생활하는 청춘의 모습을 담다보니 통쾌하고 유쾌하게 보는 것 같다"며 "캐릭터도 입체적이고 매력적이다. 미운 인물이 없는 것 같다. 집에서 같이 보시는 할머니도 계속 웃으시더라"고 답했다.

타이틀롤로 분한 고경표는 "전개의 속도감 때문에 좋게 봐주는 것 같다"며 "내용도 변화무쌍하고 진행이 빠른데 속도감 때문에 사람들이 즐겁게 봐주는 것 아닌가 싶다"고 답했다.

또한 "대본을 보면서 저도 빠르고 지루하지 않다고 생각했다. 60분을 조금 못 채우는 분량인데 10분남짓 본 것 같은 기분이 들 때 한 편이 끝나 있더라"고 만족감을 표했다.

'최강 배달꾼'은 매주 금·토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