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깝다' 韓 휠체어컬링, 노르웨이에 연장 석패

패럴림픽 준결승전 6-8로 패배, 캐나다와 동메달결정전


[조이뉴스24 이성필 기자] 한국 휠체어컬링이 동메달결정전에 진출했다.

스킵 서순석(47), 리드 방민자(56), 세컨드 차재관(46), 서드 정승원(60), 이동하(45)로 구성된 '오(五)벤져스' 한국 휠체어 컬링은 16일 강원도 강릉의 컬링 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휠체어컬링 혼성 준결승에서 노르웨이에 연장 접전을 벌여 6-8로 아깝게 패했다.

동계올림픽 여자 대표팀 '팀 킴(KIM)'과 달리 성, 지역이 달라 오벤져스로 불렸던 대표팀은 예선에서 9승2패를 거두며 전체 1위로 준결승에 올랐다.

그러나 예선에서 패했던 노르웨이는 한국을 집요하게 괴롭혔다. 역대전적에서 2승7패라 반드시 넘고 싶었던 존재였다.

1엔드 스틸을 당하며 0-1로 시작한 한국은 2엔드 적절한 가드 배치로 노르웨의 샷 실수를 유도했고 2-1 역전에 성공했다.

3엔드 차재관이 더블테이크 아웃을 노렸지만, 노르웨이 스톤 한 개만 쳐냈다. 노르웨이는 하우스에 스톤을 정확하게 놓으며 3점을 허용, 2-4가 됐다.

4엔드 시작과 함께 백종철 감독이 차재관을 빼고 이동하를 내세우는 승부수를 던졌다. 절묘하게도 이동하 투입 후 경기 분위기가 달라졌다. 이동하는 더블테이크 아웃을 해냈다. 서순석의 드로가 가드 뒤로 들어가며 상대 스톤을 밀어냈고 4-4 동점에 성공했다.

5엔드는 서로 득점없이 블랭크 엔드로 넘어갔다. 6엔드는 노르웨이의 후공으로 시작됐고 서로 치열한 공방을 주고 받으며 다시 블랭크 엔드가 됐다.

7엔드 한국은 치명적인 실수를 점했다. 노르웨이가 한국 스톤을 집요하게 밀어내면서 3개를 하우스 안에 넣었다. 서순석이 스톤 1개를 제거했지만, 우리 스톤이 하우스 안에 머물지 않았다. 이후 서순석이 1번 스톤을 만들며 유리한 상황을 만들었지만, 노르웨이 스톤이 쳐내면서 다시 2점을 뺏겼다.

8엔드에서 한국은 노르웨이의 실수를 기도하며 운명의 샷을 시도했다. 노르웨이는 자신의 스톤을 모두 쳐내는 실수를 저질렀다. 한국은 하우스 안으로 스톤을 넣었고 노르웨이가 테이크 아웃을 위해 샷을 시도했지만, 옆으로 지나갔다. 한국은 노르웨이 스톤보다 하우스 안으로 스킵샷으로 넣으며 극적으로 2점을 획득, 승부를 연장 9엔드로 몰고 갔다.

그러나 긴장이 풀렸는지 9엔드 세 차례나 스톤이 호그라인을 넘지 못하는 반칙을 저질렀다. 이후 하우스 안에 노르웨이 스톤 2개가 남은 상황에서 한국의 마지막 샷이 주어졌고 서순석이 컴어라운드를 시도했지만, 그대로 하우스 밖으로 나가면서 아쉽게 패했다.

조이뉴스24 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