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우승' 문경은 감독 "5년 전 4연패 악몽…자신감으로 이겨내"

SK, DB에 챔프전 2패 뒤 4연승으로 18년 만에 우승


[조이뉴스24 이성필 기자] "20점 차이를 극복하면서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기더라."

지도자 입문 후 처음으로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차지한 문경은 서울SK 감독이 억눌렀던 기쁨을 마음껏 표현했다.

SK는 18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챔피언결정(7전4선승제) 6차전 원주DB전에서 80-77로 승리했다. 2패 뒤 내리 4연승을 거둔 SK는 1999~2000 시즌 이후 18시즌 만에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눈물을 닦으며 기자회견장에 나타난 문 감독은 "기쁘고 선수들을 사랑한다. 4쿼터 김민수를 앞선에 세우고 난 뒤 첫걸음이 무거워서 최준용과 교체 하려다가 그냥 두고 봤는데 한 건 해냈다. (그 순간이) 승부처였다. 여섯 번 경기했지만 3쿼터까지 10점 차이는 금방 뒤집힌다. 끝까지 경계를 늦추지 않았다. 정말 많은 시간이 남았는데 두 번이나 DB에 막판 추격의 빌미를 제공했다"고 경기를 복기했다.

6초를 남기고 79-77에서 연장전 생각도 했었다는 문 감독은 "사실 연장전 생각을 담아뒀지만, 가면 안 된다고 생각했다"며 경기를 끝낸 것에 의미를 부여했다.

2012~2013 시즌 정규리그 1위로 챔프전에 진출했지만, 울산 모비스에 내리 4패했던 아픔이 있는 SK다. 문 감독은 "첫 챔프전은 정말 모래알 조직력이었다. 형님 리더십 하나로 가자고 했고 자신 있었다. 시즌 시작 후 연승했고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했다. 4강 플레이오프에서 개인 능력을 살려주며 능력에 맞게 상대의 패턴을 봉쇄했다. 잘하는 것을 부각해줬는데 챔프전에서 모비스가 잘하는 것을 못 하게 하니 대책 없더라. 공부가 됐다"고 되짚었다.

이어 "이번 PO를 준비하면서 잘하는 것은 보여주고 못 하는 것은 감춰주면서 못하는 재미를 심어줬다"며 자신의 두 번 다시 아픔을 되풀이하지 않았던 원동력을 5년 전으로 되돌렸다.

2패 뒤 4연승은 KBL에서 처음 있는 일이다. 문 감독은 "홈에서 치른 3차전에서 챔프전 흐름을 바꿨다. 쉽게 이겼다면 달라졌겠지만, 어렵게 20점 차이를 극복하며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겼다. 3차전이 이번 챔프전에서 가장 중요했다. 2패를 한 뒤 5년 전 4연패 악몽이 떠올랐지만, 분위기 전환에 성공했다"고 강조했다.

이번 챔프전에서는 3점슛이 손쉽게 림을 통과했다. 이날도 11개를 넣었다. 그는 "DB는 원래 3점슛이 좋은 팀이다. SK는 감춰왔던 것이 나온 것 같다. 개인적으로 선수 시절에 중요한 순간 1~2개의 슛이 터지는 것을 좋아한다. 정규리그 후반부터 슈터들에게 개인 코치를 하며 훈련했고 습관을 늘렸다"며 반복 학습이 좋아진 결과임을 소개했다.

슛감은 안영준이 좋아졌다는 것이 문 감독의 평가다. 그는 "안영준이 외곽슛이 좋아졌다. 주위 선수들이 노마크 기회가 생겼고 안영준이 슈터 자리에 들어온 것 같다"고 말했다.

부상으로 이탈한 '영혼의 단짝' 애런 헤인즈를 잊지 않은 문 감독이다. 그는 "헤인즈가 가장 생각난다"며 "같은 우승이지만, 같이 했으면 더 감격스러웠을 것이다. 4패 경험은 이번 우승의 원동력이다"고 답했다.

아내에게도 고마움을 전했다. 문 감독은 "아내가 경기장에 잘 오지 않는다. 6라운드 전주KCC와 최종전에 왔는데 이겼다. (김)선형이가 사모님이 오셔야 한다더라. 챔프전 연패 후 사모님 안 오냐고 하더라. 오니까 두 번 다 이겼다. 원정은 고3 수험생인 딸이 있어서 못 왔는데 원주에 처음 왔지 싶다. 이기더라. 그래서 고맙게 생각한다"며 진한 애정을 전했다.

조이뉴스24 잠실=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