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 데뷔 첫 끝내기 정훈 "안타인줄 몰랐다"

롯데, KIA에 신바람 나는 뒤집기 승…4연속 위닝 시리즈 달성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롯데 자이언츠 정훈(31)이 극적인 승부의 주인공이 됐다.

정훈은 3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와 주중 홈 3연전 마지막 날 경기에서 소속팀 승리를 확정하는 끝내기 안타를 쳤다.

롯데는 패색이 짙었다. 9회초 KIA에 한 점을 내주면서 3-4로 끌려갔고 9회말 마지막 공격을 맞았다.

승부 균형을 맞추며 연장전으로 경기를 끌고 가더라도 걱정이 있었다. 앞서 나종덕 타석에서 대타 채태인을 기용해 포수로 나올 선수가 없었다. 연장에 들어갈 경우 누군가는 마스크를 대신 써야했다.

그러나 그런 상황은 일어나지 않았다. 1사 1, 2루 상황에서 타석에 나온 정훈이 KIA 마무리투수 김세현이 4구째 방망이를 돌렸다. 타구는 중견수 로저 버나디나와 우익수 유재신 사이를 갈랐다.

2루 주자 전준우에 이어 1루 주자 손아섭이 홈으로 들어왔고 5-4가 됐다. 롯데는 극적으로 KIA에 이겼다. 정훈은 2타점 2루타를 치며 해결사가 됐다. 프로 데뷔 후 개인 첫 끝내기 안타다.

정훈은 경기가 끝난 뒤 "맞는 순간에는 안타가 되는지 몰랐다. '혼자 아웃이 되겠구나'라고 생각했는데 상대 외야 수비가 앞으로 나와있어 운좋게 끝내기 안타가 됐다. 좋은 분위기를 이어갈 수 있어 정말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정훈은 또한 "1군에서 경기에 출전하는 횟수가 줄어들면서 압박감과 부담도 많이 느꼈다"며 "최근에는 '이 타석에서 못치면 끝이라는 생각도 많이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솔직히 야구장에 오는 일이 두렵고 힘들기도 했다"며 "퓨처스(2군)에서 있는 동안 그런 잡스러운 생각을 떨쳐내고 야구를 즐기는 자세를 다시 찾으려고 노력했다. 앞선 타석에서도 생각을 비우고 순간에만 집중한 것이 도움이 됐다"고 덧붙였다.

롯데는 당일 승리로 4연속 위닝 시리즈 달성에 성공했다. 4일부터 6일까지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치르는 SK 와이번스와 주말 원정 3연전을 보다 가벼운 마음으로 치르게 됐다. 정훈은 "아내가 나 때문에 고생이 많은데 앞으로 잘해서 좋은 남편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 12월 가정을 꾸렸다.

부산=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