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참견' 주우재, 사연 드라마 보다가 울컥

"양쪽 다 너무 공감 되서 너무 어렵다", 무슨 사연이길래?


[조이뉴스24 정병근 기자] 주우재가 사연 드라마를 보다가 눈시울을 적셨다.

26일 방송되는 KBS joy 로맨스파괴 토크쇼 '연애의 참견' 19회에서는 남친을 자신의 회사에 취직 시켰다가 사랑도 직원도 잃게 생긴 여자의 사연이 나온다. 이들의 이야기를 집중해서 보던 주우재는 울컥 치밀어 오르는 감정에 눈물을 보이고 만다.

프로 참견러들에게 SOS를 구한 이는 번듯한 쇼핑몰 사장님으로 지금의 남친과 사회 초년생일 때부터 8년간 연애를 지속해온 터. 여친이 사회에서 자리 잡아가는 동안 작가 지망생인 남친은 공모전에서 계속 고배를 마셔야 했고 그런 그를 보다 못해 본인의 회사 직원으로 채용했다.

그러나 8년 동안 큰 갈등 없었던 이들의 사이는 같은 회사에 일하게 되면서 급속도로 악화된다. 쇼핑몰 사장인 여친 입장에서는 직원인 남친에게 쓴소리를 할 수밖에 없었고 남친 역시 그런 여친이 낯설게만 느껴졌던 것.

결국엔 남친은 회사 내 다른 여직원과 가까워지게 되고 여친에게 발각 당한다. 이 과정에서 남친은 처음으로 큰소리를 내며 억눌려 있던 것을 표출, 여친은 물론 지켜보는 이들마저 깜짝 놀라게 만든다.

최근 녹화에서 주우재는 남친의 분노와 슬픔 어린 절규를 듣고 울컥하더니 "남친이 소리 지르는 마음이 어땠을까 생각하니 속에서 올라왔다. 양쪽 다 너무 공감 되서 너무 어렵다"며 쉽사리 의견을 내놓지 못했다.

'연애의 참견'은 26일 밤 10시 10분 KBS joy에서 방송된다. 27일 오후 3시 40분 KBS drama 채널에서도 방송된다.

조이뉴스24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