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술집' 길해연 "'밥누나'로 악플 시달려…다리 부러뜨린다고"


[조이뉴스24 박용근 기자] '인생술집' 길해연이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출연으로 욕 먹은 사연을 밝혔다.

28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서는 배우 길해연, 신정근, 장소연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출처=tvN '인생술집' 방송 화면 캡처]

이날 MC 한혜진은 길해연에게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때 욕을 엄청 많이 드셨다더라"고 말했다.

이에 길해연은 "평소에 댓글을 잘 안 본다. 작품을 할 때는 주눅 들 수가 있기 때문에"라고 말했다.

이어 길해연은 "근데 친한 사람들이 자꾸 보내준다"라며 "'다리를 부러뜨렸어야 한다', '입이 망가졌어야 한다' 이런 댓글을 봤다. 내가 공격당하는게 재밌나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길해연은 "제 분량 촬영이 끝나고 나서는 웃을 수 있었다"라고 밝혔다.

조이뉴스24 박용근기자 pyk18@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