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름진 멜로' 이준호♥정려원, 고백 키스 비하인드 공개

연애세포 자극 로맨틱 케미


[조이뉴스24 정병근 기자] '기름진 멜로' 이준호와 정려원의 그림 같은 '고백 키스' 비하인드가 공개됐다.

SBS 월화드라마 '기름진 멜로'(극본 서숙향, 연출 박선호)가 설렘 폭탄을 터뜨리며 안방극장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서풍(이준호)과 단새우(정려원)의 비밀 로맨스는 때로는 달달함으로, 때로는 솔직함으로, 또 때로는 짜릿함으로 심쿵을 유발하고 있다.

특히 지난 24회 엔딩은 단풍커플의 로맨스 포텐이 터진 결정적 장면이었다. 서풍의 고백과 함께 이어진 키스는 한 여름밤의 꿀 같은 달콤함으로 시청자들을 잠 못 들게 만들었다. 붙어만 있어도 케미가 폭발하는 두 사람의 모습, 배우들의 물오른 연기 호흡, 그리고 아름다운 야경과 어우러져 로맨틱함을 배가시켰다.

이와 관련 '기름진 멜로' 제작진은 30일 이준호와 정려원의 '고백 키스' 촬영 현장 스틸컷을 공개했다. 사진 속 이준호와 정려원은 진지하게 감정을 잡으며 촬영을 하고 있다. 닿을 듯 말 듯 입맞춤 직전에 포착된 두 사람의 모습, 사랑을 약속하는 달달한 손키스, 서로를 꼭 안아주는 따뜻한 포옹까지. 모든 사진에서 묻어나는 두 배우의 호흡, 다정한 분위기가 보는 이까지 절로 미소 짓게 만든다.

제작진은 "서풍과 단새우가 마음을 확인하는 장면인 만큼 두 배우가 집중해서 촬영을 했다. 작은 것도 놓치지 않으려 꼼꼼하게 의견을 나누는 두 배우 덕분에 예쁜 로맨스신이 나온 것 같다"고 당시 촬영장의 분위기를 전했다.

이날 키스부터 시작된 서풍과 단새우의 설레는 연애. 두 사람은 헝그리웍 식구들 몰래 알콩달콩 심장 쫄깃한 비밀 연애를 이어가는 중이다. 서풍이 아직까지 단새우의 엄마가 진정혜(이미숙)라는 것을 모르는 상황에서, 언제 터질지 모르는 비밀들이 단풍커플의 로맨스에 재미를 높이고 있다. 벌써 두칠성(장혁)은 두 사람의 비밀 연애를 목격, 향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치솟게 했다.

조이뉴스24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