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노회찬 "합류 고심했다…김구라·박형준 믿고 출연 결정"


[조이뉴스24 박용근 기자] '썰전' 노회찬 의원이 합류 소감을 밝혔다.

5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는 유시민 작가의 후임으로 첫 출연했다.

[출처=JTBC '썰전' 방송 화면 캡처]

이날 김구라는 노 의원에게 "결정하는데 고민스러운 부분이 많았을 것 같다"고 물었다.

노 의원은 "굉장히 고민스러웠다. 누가 되지 않을지 걱정이 많이 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노 의원이 "믿는 구석이 있다. 김구라 선생과 박교수님 때문에 왔다"고 하자, 박형준 교수는 "너무 믿지 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구라는 "원내 얘기를 비롯해 현직의원의 생생한 이야기가 기대된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조이뉴스24 박용근기자 pyk18@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