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일서 김흥국 또 붙었다? 고소만 3번째 "협회돈 횡령" vs "이는 오해"


[조이뉴스24 김효석 기자]박일서 부회장이 김흥국(59) 대한가수협회 회장을 수억 원의 협회 기금을 유용한 혐의로 고소했다.

지난 5일 대한가수협회 박일서 수석부회장과 박수정 함원식 이사 등 3명은 김흥국이 협회기금 3억 4500만 원을 횡령했다면서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경찰서에 고발장을 냈다.

고발장에서 피고발인 김흥국이 지난 2015년 10월 회장 이취임식 자리부터 3년간 기부금과 행사 보조금 등 총 3억4500만 원을 개인적으로 썼다고 밝혔다.

김흥국은 이에 대해 "피소 사실을 확인했다. 하지만 이는 오해이며 기금은 적법하게 운용된 것이다"라고 밝히며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출처=MBC 방송화면 캡처]

한편, 박일서 부회장은 지난 4월 김흥국을 상해죄 및 손괴죄로 고소했으며, 5월 사문서 위조 및 동 행사죄, 공정증서 원본 등의 부실기재죄로 추가 고소했다.

또한, 김흥국은 앞서 30대 보험설계사 A씨와의 ‘미투’ 논쟁이 있었지만, 지난 5월 8일 경찰로부터 강간·준강간·출판물 등에 의한 명예훼손 등의 혐의에 대해 무혐의 처분이 내려졌다.

조이뉴스24 김효석기자 khs18@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