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린드블럼, 후반기 첫 등판은 롯데전

김태형 감독 "따로 언급할 필요 없이 제몫 기대 이상" 엄지척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평가를 따로 할 부분이 뭐 있겠어요."

김태형 두산 베어스 감독은 선수에 대한 언급을 따로 잘 하지 않는 편에 속한다. 김 감독은 현장을 찾은 취재진이 특정 선수에 대해 물어보면 말을 아낀다. '잘하고 있죠'라는 대답이 주를 이룬다.

올 시즌 세스 후랭코프와 함께 두산 선발진 한축을 든든하게 받치고 있는 조쉬 린드블럼(31)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다.

린드블럼은 지난 7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 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3실점했지만 7이닝을 소화했다. 롯데 자이언츠에서 뛴 지난 3시즌 동안 린드블럼은 '이닝 이터'로 임무를 다했다.

대명리조트 창립40주년 특별이벤트 분양!
2019년 새해 매일매일 습관처럼, 네추럴라이즈 비타민

두산으로 유니폼을 바꿔입었어도 장점은 여전하다. 린드블럼은 9일 기준으로 117이닝을 소화했다. 두산 선발진에서 가장 많다.

13승 무패로 팀내 뿐 아니라 KBO리그 다승 부문 1위를 달리고 있는 후랭코프는 린드블럼과 비교해 이닝 수는 적다. 후랭코프는 96.2이닝을 던졌다.

김 감독은 "(린드블럼은)선발투수로 제몫을 충분히 하고 있다. 기대를 넘어섰다"고 말했다. 두산은 오랜 시간을 함께 한 에이스 더스틴 니퍼트(KT 위즈)와 지난 시즌 종료 후 재계약하지 않았다. 그를 대신해 린드블럼을 영입한 것이나 다름 없다.

린드블럼이 롯데에서도 브룩스 레일리와 함께 에이스 노릇으 했지만 뚜겅은 열어봐야했다. 사직구장과 잠실구장의 차이도 있었고 타선과 팀 분위기가 같을 수 없기 때문이다.

그러나 걱정은 기우였다. 린드블럼은 니퍼트가 빠진 자리를 메우고도 남았다. 전반기를 11승 2패로 마쳤다. 앞으로 2승만 더 올리면 KBO리그 데뷔 시즌이던 2015년 롯데에서 기록한 개인 한 시즌 최다승(13승)과 타이를 이룬다.

김 감독은 린드블럼을 8일 1군 엔트리에서 뺐다. 그를 대신해 외국인 타자 스캇 반슬라이크를 등록했다. 이유는 명확하다. 올스타 휴식기까지 린드블럼은 로테이션상 마운드에 오를 일이 없기 때문이다.

김 감독은 "후반기 시작 후 두 번째 경기에 맞춰 다시 1군에 올릴 계획"이라고 했다. 두산은 올스타 휴식기가 끝난 뒤 17일부터 잠실구장에서 롯데와 주중 3연전을 시작으로 후반기 일정에 들어간다.

린드블럼은 롯데와 3연전 둘째 날인 18일 선발 등판이 잡힌 셈이다. 그는 올 시즌 '친정팀'이라고 할 수 있는 롯데를 상대로 한 경기에 나왔다. 승패는 기록하지 않았지만 투구 내용은 괜찮다. 7이닝을 던졌고 5피안타 1볼넷 9탈삼진 2실점했다.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