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가르시아, 1군 복귀 '자축포' 쏘아올려

12일 SK 상대…4월 6일 롯데전 이후 97일 만에 짜릿한 손맛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LG 트윈스 외국인선수 아도니스 가르시아(33)가 1군 복귀 두 번째 경기에서 대포를 가동했다.

가르시아는 그 동안 부상으로 개점 휴업 상태였다. 재활군을 거쳐 퓨처스(2군)리그에서 경기 감각을 끌어올렸고 지난 11일 1군으로 콜업됐다.

그는 당일 경기에 출전했다. 잠실구장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전에 6회말 대타로 출전했다. 안타를 친 뒤 대주자 김용의와 교체돼 복귀전을 마쳤다.

대명리조트 창립40주년 특별이벤트 분양!
2019년 새해 매일매일 습관처럼, 네추럴라이즈 비타민

가르시아는 12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 SK전에서도 선발 라인업에서는 일단 제외됐다. 그는 4회말 이천웅 타석에 대타로 나왔다.

SK 두 번째 투수 김태훈을 상대로 5구째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그러나 소속팀이 3-7로 끌려가고 있던 7회말 찾아온 두 번째 타석에서 손맛을 봤다.

그는 1사 주자 없는 가운데 바뀐 투수 서진용이 던진 초구 직구(147㎞)를 받아쳤고 타구는 가운데 담장을 훌쩍 넘어가는 솔로포(시즌 4호)가 됐다.

가르시아는 오랜만에 홈런을 쳤다. 지난 4월 6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전 이후 97일 만이다. LG는 이 한 방으로 4-7로 점수차를 좁혔다.

잠실=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