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따 주행` 김보름, 올림픽 이후 "후원사 재계약 안돼"


[조이뉴스24 도철환 기자] 13일 방송된 채널A '뉴스A LIVE'에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매스스타트 은메달리스트 김보름 선수가 출연했다.

김보름 선수는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매스스타트 은메달을 획득했음에도 불구하고 이른바 '왕따 주행' 논란으로 국민청원 최단기간 50만 돌파라는 불명예를 받은 바 있다.

[출처=KBS 방송화면 캡처]

대명리조트 창립40주년 특별이벤트 분양!
2019년 새해 매일매일 습관처럼, 네추럴라이즈 비타민

이와 관련해 문화체육관광부가 대한빙상연맹에 대한 특정 감사를 시행한 결과 "선수들에게 고의가 없었다"는 결론을 내려 김보름 선수는 논란을 벗어났다.

방송에서 김보름은 "오해가 풀린 것 같아서 마음이 조금은 편해졌지만, 여전히 아직 오해가 남아있는 것 같다. 그리고 내가 드릴 말도 남아 있고, 앞으로 그것들을 짚고 넘어갈 생각이다"고 말했다.

그리고 국민적 손가락질을 받던 당시 상황을 떠올리며 "당시에는 스케이트장에 가는 것이 두려웠다. 다시는 스케이트를 신을 수 없을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고 고백하며, 올림픽 이후 후원사 재계약이 불발됐고 말했다.

한편, 김보름 선수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팀추월 경기에서 노선영 선수를 따돌리는 듯한 인터뷰를 진행해 논란을 산 바 있다.

도철환기자 dod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