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정' 해외파 합류 시기…유일한 걱정거리

자칫하면 조별예선에 맞지 않을수도…KFA는 '조율중'


[조이뉴스24 김동현 기자] "해외파 합류 시점에 대해서 아직 논의가 안된 곳도 있습니다."

김학범 23세 이하(U-23)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에게 있어 유일한 걱정거리는 해외파 합류 시기다. 늦은 합류로 자카르타의 무더운 날씨에 적응하느라 선수들이 힘들어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김 감독은 16일 신문로 대한축구협회(KFA) 축구회관 다목적실에서 오는 8월 열리는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에 나설 20명의 명단을 발표했다.

해외파는 총 5명이다.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을 비롯해 황희찬(레드불 잘츠부르크) 이승우(엘라스 베로나) 김정민(FC리퍼링) 황의조(감바 오사카) 등이다. 일본에서 뛰는 황의조를 제외하면 모두 유럽파다.

저마다 손색없는 실력을 갖춘 선수들이다. 그러나 이들의 합류 시점이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김 감독은 "손흥민 등 합류 자체에는 전혀 문제가 없다. 다만 해외파 선수들은 합류 시점 등에 대해 팀과 협의가 되지 않은 부분도 있다. 손흥민 황희찬 이승우 등은 KFA와 구단, 선수 관계자가 여러 방법을 동원해 방법을 짜고 있다. 합류 시기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합류 시기가 조율되지 않은 점이 여러가지 부분에서 영향을 미쳤다. 우선 와일드카드 두 장을 공격진에 소진한 것도 이같은 합류 시기의 문제가 해결되지 않은 부분이 영향을 미쳤다. 김 감독은 "전에도 말씀드렸지만 손흥민 황희찬 이승우의 합류가 불분명하다. 자칫 잘못하면 나상호(광주FC) 한 명으로 예선을 치를 수 있다. 그래서 공격 쪽에 와일드카드를 썼다"고 설명했다. 다른 해외파들의 합류 시기와 황의조의 선발이 맞물린 고민이었음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여기에 걱정거리가 있다. 덥고 습한 인도네시아 날씨다. 김학범호는 이미 지난달 선수들을 소집해 인도네시아에서 적응 훈련을 거쳤다. 적응이 필요할 정도로 기후가 한국, 유럽과는 완전히 다르다. 자카르타의 8월 평균 기온은 일반적으로 섭씨 31도 정도다. 하지만 습도가 거의 100%에 이를 정도로 후덥지근한 날씨다. 일찍 합류해서 적응하는 것이 여러모로 도움이 된다.

김 감독도 이러한 부분을 우려하고 있다. 그는 손흥민을 예로 들면서 "하루라도 빨리 합류하길 바란다. 인도네시아 날씨 때문에 합류가 늦으면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며 "KFA도 조율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율이 잘 진행된다면 김학범는 걱정거리를 하나 더는 셈이다.

조이뉴스24 김동현기자 migg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