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김준현, 유민상에 인지도 굴욕 '씁쓸'

두 딸 아빠 된 김준현, 행복감 드러내기도


[조이뉴스24 권혜림 기자] 유민상과 함께 '한끼줍쇼'에 출연한 김준현이 뜻밖의 굴욕을 맛봤다.

18일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는 밥동무로 개그맨 김준현과 유민상이 출연해 충주시 연수동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충주시에서 가장 큰 행정동인 연수동에는 자연과 어우러져 그림 같은 풍경을 자아내는 연수동 전원주택 마을이 있다.

초인종 누르기에 앞서 김준현은 다양한 예능활동으로 인지도에 있어서 자신 있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현실은 달랐다. 김준현은 자신이 도전한 집에서 어린이가 나오자 "삼촌 이름 뭔지 알아?"라고 물었지만 아이가 선뜻 대답을 하지 못한 것. 이에 김준현은 머쓱해하며 "그래 열심히 할게"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준현의 굴욕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뒤에 서있는 유민상을 발견한 어린이는 유민상의 이름을 바로 맞혔고, 이어서 함께 프로그램에 출연하고 있는 문세윤까지 알고 있었다. 이에 쓰디쓴 인지도 굴욕을 두 번 맛본 김준현은 또 한 번 "열심히 해야겠다"며 씁쓸한 각오를 다짐했다.

한편, 최근 두 딸의 아빠가 된 김준현은 촬영현장에서도 딸 바보 면모를 드러냈다. 실제 출산 소식이 있기 며칠 전 진행됐던 촬영 당시, 김준현은 아내의 둘 째 출산일이 긴박한 상황임을 전하면서 "딸이 최고에요'라며 행복한 아빠임을 보여줬다는 후문이다.

'한끼줍쇼'는 매주 수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