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YG 미래 밝다…떠날 마음 1도 없어"

사업가로서 바라본 YG의 미래


[조이뉴스24 정병근 기자] 빅뱅 승리가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에 강한 애정을 드러냈다.

승리는 20일 오후 3시 서울 CGV청담 씨네시티에서 자신의 첫 솔로 정규앨범 '더 그레이트 승리(THE GREAT SEUNGRI)' 발표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그는 사업가로서 YG의 미래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를 묻자 당황해 하면서도 "YG의 미래는 굉장히 밝다"고 자신 있게 말했다.

그는 "YG는 요식업, 코스메틱 스포츠 등 다양한 사업을 하고 있다. 이 중심은 한류라고 생각하는데 글로벌화에 분명 가치가 매우 높다"며 "또 지금 YG에서 발표를 안했지만 위너, 아이콘, 블랙핑크를 이을 다양하고 좋은 후배 가수가 있고 이 친구들도 굉장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난 의리가 있는 사람이다. YG를 벗어나고 싶다는 생각을 1도 해본 적 없다. YG가 좋다. 나는 YG를 사랑하는 소속 가수"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승리는 이날 첫 솔로 정규앨범 '더 그레이트 승리'를 발표한다.

승리는 타이틀곡 '셋 셀테니 (1, 2, 3!)'를 비롯해 서브 타이틀곡 '웨어 아 유 프롬(WHERE R U FROM)'을 전면에 내세웠다. 승리는 두 곡 모두 뮤직비디오까지 제작해 다채로운 매력으로 팬들의 사랑에 보답하겠다는 각오다.

타이틀곡 '셋 셀테니 (1, 2, 3!)'는 YG 히트곡 메이커 테디가 작사, 작곡을 맡았다. 승리는 빅뱅으로서 테디와 여러 차례 작업했지만, 솔로 아티스트로서는 처음 호흡을 맞췄다.

이밖에도 이번 신보는 총 9트랙으로 댄스, 알앤비, EDM 등 다양한 장르를 망라하며 짜임새 있게 완성됐다. 승리는 9트랙 중 8트랙의 작사·작곡에 참여하며 솔로 아티스트로서 성장을 담아냈다. 위너의 송민호와 아이콘 비아이는 승리를 위해 피처링으로 힘을 보탰다.

조이뉴스24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