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지현, MBN 여성스포츠대상 6월 MVP


한국여자오픈 최소타 우승…

[조이뉴스24 김형태 기자] 한국여자오픈에서 최소타 신기록으로 정상에 오른 오지현(22, KB금융그룹)이 2018 MBN 여성스포츠대상 6월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오지현은 23일 서울 중구 매경미디어센터에서 열린 시상식에 참석해 상금과 상패를 받았다.

오지현은 지난 달 메이저대회인 한국여자오픈에서 최종 합계 17언더파 271타로 우승한 바 있다. 이 기록은 2013년 전인지의 275타를 뛰어넘는 이 대회 역대 최소타 신기록. 또 오지현은 지난해 국내 메이저대회인 한화클래식에 이어 2년 연속 메이저를 제패하며 국내 간판선수 대열에 합류했다.

개인 통산 5승째를 달성한 오지현은 "즐겁고 재미있게 치자고 생각하니 성적까지 따라오고 있다"면서 "시즌 끝까지 컨디션을 유지해 개인 타이틀도 받고 싶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한편, 2012년 제정된 ‘MBN 여성스포츠대상’은 여성 스포츠 활성화와 여성 스포츠인의 발전을 격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매월 국내 여성 스포츠를 빛낸 선수들을 월간 MVP로 선정하며, 1년 동안 한국 여성 스포츠의 위상을 높이는 데 이바지한 선수들과 함께 12월 연말 시상식을 통해 연간 대상을 시상한다.

조이뉴스24 김형태기자 tam@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