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갈등 본격 시작…"한 순간도 놓치지 말 것"

결연한 표정으로 긴급회의 나선 의료진 모습 공개


[조이뉴스24 권혜림 기자] '라이프'가 긴급회의에 나선 상국대병원 의료진의 모습을 공개하며 갈등을 예고했다.

30일 방송되는 JTBC 월화특별기획드라마 '라이프'(Life, 극본 이수연, 연출 홍종찬 임현욱, 제작 씨그널엔터테인먼트그룹, AM 스튜디오)에서는 결연한 의지로 긴급회의에 나선 상국대학병원 의료진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공개된 사진 속 의료진의 긴급회의는 김태상(문성근 분) 부원장을 중심으로 오세화(문소리 분), 이상엽(엄효섭 분), 이동수(김원해 분) 등 나란히 앉은 센터장들의 비장한 각오와 결의에 찬 표정으로 남다른 긴장감을 자아낸다. 같은 목적으로 모였지만 그 속내는 사뭇 다르다.

노련하게 감정을 숨긴 김태상과 숫자로 줄을 세운 노골적인 파견에 자존심이 상한 오세화, 심각하게 고민에 빠진 암센터장 이상엽, 파견 대상에 올라 누구보다 절박한 응급의료센터장 이동수의 모습이 흥미롭다.

처한 위치와 신념에 따라 어쩔 수 없이 갈리는 생각이 눈빛과 표정만으로도 드러나며 복잡하게 얽힌다. 여기에 상황을 주시하던 예진우(이동욱 분)가 결연한 표정으로 작심하고 나서는 모습까지 더해지며 폭풍전야의 긴장감이 감돈다.

3회에서는 의료진과 구승효의 첨예한 대립 구도가 본격화된다. 구승효의 완벽한 논리에 철저히 가로막히며 자존심을 제대로 구겼던 의료진이 새로운 각오로 의견을 관철하기 위해 움직인다. 저마다 다른 입장과 의견 속에 구승효에 맞설 승부수를 결의하며 본격 행동에 나서게 된다. 긴급회의까지 소집한 의료진과 본사 구조실을 부른 구승효의 대립을 지켜보며 나름의 반격을 준비하는 예진우의 활약도 궁금증을 증폭한다.

제작진은 "1, 2회가 폭풍전야였다면 30일 방송되는 3회부터 본격적인 전쟁이 시작된다. 확고한 신념을 지닌 이들의 양보할 수 없는 대결이 밀도 높고 속도감 있게 전개되니 한순간도 놓치지 말고 함께해 달라"고 밝혔다.

'라이프'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