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안보현 "'태후' 6개월 동안 송혜교 짝사랑 했다"

이유리-송창의-김영민 등 8일 방송 출연,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배우 안보현이 드라마 '태양의 후예'에서 함께한 배우 송혜교를 6개월 동안 짝사랑 했다고 고백했다.

8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홍보가 기가 막혀' 특집으로 MBC 새 주말특별기획 '숨바꼭질'로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이유리, 송창의, 김영민, 안보현 네 명의 배우가 출연한다.

안보현은 '태양의 후예'에서 송중기와 연기 호흡을 맞추며 시선을 끌었고 이후에는 드라마 '별별 며느리' 등에 출연한 신인 배우다.

그는 드라마 '숨바꼭질'의 유일한 키다리 아저씨 역할을 맡아 '라디오스타'에 출연하게 된 것과 관련해 "고향에서 출세했다고~"라며 함박웃음을 지어 보이는 등 녹화 내내 신나고 패기 넘치는 모습으로 시선을 끌었다.

안보현은 '태양의 후예'에서 6개월 동안 함께한 송중기, 송혜교, 진구 등 배우들과의 에피소드를 털어놓았다. 그는 송중기와 송혜교의 결혼과 관련해 "저도 (송혜교를) 짝사랑했다"면서 대부분의 남자 배우와 스태프들이 당시 송혜교의 매력에 빠졌었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회식 자리에서의 송혜교의 모습을 보고 첫눈에 반한 사실을 고백해 모두를 웃음 짓게 했다고. 또한 그는 현장에서 본 송중기와 진구에 대한 얘기와 자신의 절친인 특별한 스타 김우빈에 대한 마음까지 드러냈다는 후문이다.

안보현은 또 과거 부산광역시 대표 복싱 선수였던 이력을 공개했다. 뜻밖에 연예계 대표 운동 마니아 김종국을 자극(?)하는 모습으로 큰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안보현은 복싱 실력을 현장에서 검증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는데 이를 본 MC 김구라는 "김종국을 자극할 게 많네"라며 실력을 인정했다는 후문이다.

또한 안보현의 복싱 실력을 검증하는 과정에서 MC 김국진은 그의 실력을 끌어내기 위해 특유의 재치를 보여줬고, 두 사람은 티격태격 케미를 보여주며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전언.

'라디오스타'는 8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