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라조 조빈 "이혁 탈퇴, 불화설 NO…함께 하는 날 꿈꿔"

새 멤버 원흠 "부담되지만, 새로운 시선으로 봐주길"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그룹 노라조 조빈이 원년 멤버 이혁의 탈퇴와 관련, 불화설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노라조(조빈, 원흠)는 21일 오후 서울 서교동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새 디지털 싱글 '사이다(CIDER)'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조빈은 "노래로는 3년 6개월 만이다. 노라조를 총집결한 노래로 돌아왔다. 노라조가 어떻게 해나가야 할지, 새 멤버와 어떤 즐거움을 느껴야 할지 고민한 시간이었다"고 그간의 근황을 전했다.

노라조는 2005년 1집 앨범 '첫 출연'으로 가요계 데뷔해 하이에너지 EDM이나 진한 발라드, 정통 록 등 다양한 장르를 섭렵하며 활동을 해왔다. 지난 2017년 이혁이 12년 만에 탈퇴했으며, 원년 멤버 조빈은 새 멤버 원흠을 영입해 2인조로 새출발 하게 됐다. 지난 2007년 데뷔한 원흠은 중국에서 보컬그룹 멤버로 활약해왔다.

조빈은 이날 이혁의 탈퇴 배경에 대해 솔직하게 말했다.

조빈은 "이혁에게 처음엔 녹색시대를 약속했는데 (그러지 못해) 늘 미안한 마음이 있었다. 지치지 않고 제 의견을 100% 만족 시켜주는 무대 활동을 해왔다. 언젠가 너의 갈길을 응원해주겠다는 약속을 했었다. 지산 록페스티벌에서 록 공연도 했다. 그 때 이혁의 본능을 깨웠다. 조심스럽게 이야기를 꺼냈고, 활동을 마친 뒤 솔로 록커의 길을 가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혁이 노라조 무대 때 응원도 해줬다. 저는 늘 꿈꾸고 있다. 좌우에 똑같은 분을 놓고 공연하는 것도 재미있을 것 같다"고 이혁과 함께 하는 날을 꿈꿨다.

이혁의 자리를 대체하게 된 원흠은 "부담이 되지만, 극복해야 할 문제다. 새로운 노라조가 됐으니 새로운 시선으로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신곡 '사이다'는 지난해 2015년 2월 발매한 싱글 '니 팔자야' 이후 노라조가 3년 6개월 만에 발표하는 신보로, 노라조만의 전매특허인 신나는 록 스타일의 댄스곡이다. 원년 멤버 조빈이 새 멤버 원흠과 함께 처음으로 선보이는 싱글이라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깊다.

'사이다'는 빠르고 시원한 비트와 강렬한 기타 사운드에 청량한 가사를 더해, 제목처럼 속을 뻥 뚫어주는 곡으로 탄생됐다.

한편, 노라조의 새 싱글 '사이다'는 21일 정오 각 음원사이트를 통해 발매됐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