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이기찬 "10년 전 로또 당첨? 전혀 사실 아냐"


[조이뉴스24 박용근 기자] 가수 이기찬이 로또 당첨설을 부인했다.

29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물 건너간 스타' 특집으로 가수 이기찬, 배우 배두나, 모델 수주, 모델 겸 배우 스테파니 리와 함께 출연했다.

이날 이기찬은 섭외에 1년이 걸렸다는 말에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으면 오며 가며 쉽게 나올 수 있었을텐데 계속 준비를 하고 있었다. 진짜 거짓말 아니고 섭외 올 때마다 해외 공연 가 있고 그랬다"고 밝혔다.

[출처=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캡처]

이에 김구라는 "10년 전에 방송국에 이기찬이 로또 복권 맞았다는 소문이 났었다"라고 말했다.

이기찬은 "이상하게 소문이 났다. 기부를 했다는 소문이 났는데 실제로는 전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조이뉴스24 박용근기자 pyk18@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