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 회담] 文 대통령, 김정은 부부와 백두산 천지 올랐다

순안공항 가는 길, 수만 평양시민 환송 인사 '눈길'


[아이뉴스24 조석근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일 위원장이 20일 오전 정상회담 마지막 공식 일정으로 백두산 천지를 등반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10시 차량으로 백두산의 북한 방면 최고 봉우리인 장군봉에 도착, 이곳에서 케이블카로 10시 20분경 천지에 도착했다.

이번 백두산 등정엔 김정숙 여사와 리설주 여사도 동행했다. 두 정상 부부는 장군봉과 천지를 둘러보며 산책을 함께 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명리조트 창립40주년 특별이벤트 분양!
2019년 새해 매일매일 습관처럼, 네추럴라이즈 비타민

우리측에선 조명균 통일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송영무 국방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도종환 문화체육부 장관, 서훈 국정원장과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 등 공식수행원단과 함께 이재용 삼성 부회장, 최태원 SK 회장,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등 특별수행원들도 동행했다.

문 대통령과 공식수행원단은 오전 6시 40분 숙소인 평양 백화원 영빈관을 출발, 국제공항인 순안공항에서 공군2호기로 백두산 인근 삼지연공항에 도착했다.

평양시내엔 이른 아침부터 이번 정상회담 첫날 문 대통령 일행의 도착 때와 마찬가지 수만명의 인파가 몰려나와 배웅했다. '조국통일'과 '평화번영'을 외치며 한반도기와 꽃술을 흔들었다.

순안공항에서도 수백명의 평양시민이 대기하는 가운데 군악대가 환송식을 거행했다.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등 고위급 인사들도 등장했다. 김 위원장 부부는 먼저 삼지연공항에서 대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과 수행단은 백두산 등정 이후 삼지연에서 김 위원장 부부와 환송식을 겸한 오찬을 가질 예정이다. 이후 삼지연공항에서 성남 서울공항으로 귀환하는 일정이다.

조석근기자 mysu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