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준회 왜 논란? 혐한 '키타노 타케시' 편 들기 "댓글이 더 실망" "공인이면 조심"


[조이뉴스24 김효석 기자]구준회 SNS 논란이 커지고 있다.

구준회가 혐한으로 유명세를 탄 일본 배우 겸 감독 키타노 타케시와 친분 과시했다.

지난 24일 구준회는 SNS에 한 장의 사진을 공개했으며 "비토(키타노) 타케시 상 감사합니다. 아이콘의 콘서트에 와주세요"란 글을 남겼다.

키타노 타케시는 과거 다수의 혐한 발언으로 국내 누리꾼들의 눈총을 받았다.

이에 많은 팬들이 문제가 있다고 지적하자, 구준회는 "이래라 저래라 하지 마라, 싫다"고 메시지를 남겼다.

[출처=구준회 SNS 캡처]

또한, 구준회는 다른 팬들이 항의하고 논란이 커지가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으나, 각종 인터넷커뮤니티로 구준회의 댓글이 확산되고 있다.

한편, 키타노 타케시는 '하나비', '기쿠지로의 여름' 등을 만든 일본의 유명 감독. 하지만 온라인상에선 키타노 타케시가 과거 독도 관련 발언 등을 했다며 혐한 사상이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발생했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공인이면 조심해야지" "완전 상남자네" "댓글이 더 실망스럽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조이뉴스24 김효석기자 khs18@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