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국감] 공영방송 소셜미디어 콘텐츠 '불공정'

송희경 의원, 국민 신뢰 받을 수 있어야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공영방송사 소셜미디어 컨텐츠 공정성 문제가 심각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송희경 의원(자유한국당)은 11일 국회에서 열린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이효성) 국정감사에서 공영방송사에서 운영 중인 소셜미디어 컨텐츠 편향성에 대해 방송통신위원회가 소극적인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실례로 문화방송이 운영 중인 소셜 뉴스 채널인 엠빅뉴스는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드루킹 불법댓글 의혹 사건과 관련해 피의자 신분으로 특검의 조사를 받기 하루 전날 '김경수는 누구인가?'라는 콘텐츠를 게재했다.

영상에서는 김경수 지사의 출생, 학생운동 그리고 정치 입문과정과 행보 등을 자세히 소개하면서 故 노 전 대통령의 마지막 비서관이라는 사실을 부각시켰다. 문제는 엠빅뉴스 컨텐츠가 김경수 경남도지사 후보 당시 선거캠프에서 제작했던 홍보영상과 유사한 내용이 다수 있다는 사실이다.

송 의원은 "공영방송사가 제작하는 소셜미디어의 파급효과는 매우 크다"면서 "방송통신위원회는 소셜미디어 컨텐츠가 공정성과 중립성을 확보해 국민의 신뢰를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