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12일 시즌 마지막 홈 경기서 다양한 이벤트


[조이뉴스24 김동현 기자]KT 위즈가 12일 홈 최종전에서 다채로운 이벤트를 준비한다.

KT는 11일 보도자료를 통해 '12일 넥센 히어로즈와 홈 최종전에서 다채로운 이벤트를 마련했다'고 전했다.

우선 5회말 종료 후, 2019 시즌 신인 지명 선수들의 소개 행사가 시행된다. 전광판 선수 소개와 함께 신인 선수들은 그라운드에 도열해, 팬들에게 첫 인사를 전할 예정이다. 그리고 신인 선수들을 대표해 2019 2차 드래프트에서 1순위로 지명 받은 이대은(29)의 인터뷰도 진행된다.

8회초가 끝난 후에는 'Adieu 2018! 플래쉬 응원전이 열린다. 전광판에 kt의 2018 시즌 하이라이트 영상이 상영되고 휴대폰 플래쉬 응원전을 팬들과 함께 펼친다.

또한, 경기 종료 후에는 1루 선상에서 감독과 주장이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고 '희망 2019 제트풍선 퍼포먼스'를 진행한다. 8회말 종료 직후, 1루 내야 좌석 팬들과 1루 외야 좌석 팬들에게 각각 3,300개와 200개의 제트풍선을 배포한 후, 경기 종료 후 응원단과 팬들이 함께 제트풍선을 날리는 장관을 연출한다.

한편, 이 날 시구는 2018 시즌 최다 기부자인 손여진 씨가, 시타는 최다 입장자인 이재학씨와 박하영 씨가 맡아, 팬들에게 특별한 의미를 더한다. KT는 매 시즌 위즈파크 입장료의 3%를 적립해 사회공헌활동에 활용하고 있으며 이 적립금에 가장 많이 기여한 팬을 최다 기부자로, 홈 경기에 가장 많이 방문한 팬을 최다 입장자로 선정했다. 선정된 팬들에게는 시구에 앞서, 유태열 KT 사장과 임종택 단장이 기념 액자와 꽃다발을 증정할 예정이다.

김동현기자 migg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