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동점골 허용한 대한민국


[조이뉴스24 조성우 기자] 한국 축구대표팀이 12일 오후 서울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 하나은행 초청 친선경기에서 우루과이를 2-1로 꺾고 승리를 거뒀다. 후반전 우루과이 마티아스 베시노(15번)가 0-1 상황에서 동점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파올루 벤투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은 상대 전적 0승 1무 6패로 열세인 우루과이(피파 랭킹 5위)를 상대로 7전 8기 끝에 첫 승을 장식했다. 벤투 감독은 지난 9월 코스티리카를 상대로 2-0 승리, 칠레를 상대로 비긴 바 있다.

상암=조성우기자 xconfind@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