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청룡, '1987'vs'공작'vs'신과함께' 치열한 경합

'버닝' 최우수작품상·감독상 후보서 제외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올해 청룡영화상이 치열한 경합을 예고했다.

제39회 청룡영화상 측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후보자(작)를 발표했다.

올해는 '1987'이 최우수작품상, 감독상, 남우주연상, 남우조연상, 각 스태프상 등 총 10개 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렸고 '공작' '신과함께-죄와 벌'이 9개 부문, '리틀 포레스트'가 5개 부문의 후보로 올라 접전을 예고했다.

'곤지암' '버닝' '암수살인'은 4개 부문에 후보로 올랐고 '독전'은 3개 부문(4개 후보), '미쓰백' '살아남은 아이' '소공녀' '안시성' '허스토리'가 3개 부문의 후보가 됐다. 뒤이어 '너의 결혼식' '마녀' '인랑' '죄 많은 소녀'가 각각 2개 부문, '박화영', '변산' '폭력의 씨앗'이 각각 1개 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특히 올해 최고의 한국영화를 가리는 최우수작품상 부문은 '1987' '공작' '리틀 포레스트' '신과함께-죄와 벌' '암수살인' 5개 작품이 후보에 올라 눈길을 끌었다.

'버닝'은 이창동 감독과 제작사 파인하우스필름이 청룡영화상을 보이콧하겠다는 의사를 밝혀 최우수작품상과 감독상 후보 심사에서 제외됐다. 다만 그 외 부문에서는 정상적으로 후보 선정이 진행됐다. 청룡영화상 측에 따르면 이 같은 결정은 이창동 감독 측이 청룡영화상에 불참한 2002년 '오아시스', 2007년 '밀양', 2010년 '시'의 전례를 따른 것이다.

한편 올해 청룡영화상에서는 총 18개 부문의 시상이 진행된다. 이날 발표된 후보자(작)는 청정원인기스타상과 청정원단편영화상, 한국영화최다관객상을 제외한 15개 부문으로 2017년 10월12일부터 2018년 10월11일까지 개봉한 한국영화를 대상으로 각 분야별 영화전문인 그룹(영화제작사, 감독, 평론가, 한국영화기자협회 회원)에게 진행한 설문조사를 토대로 한다.

제39회 청룡영화상은 오는 23일 서울 경희대 평화의전당에서 개최된다. 시상식에 앞서 올해 후보작을 무료로 감상할 수 있는 '후보작 상영제'는 오는 2일부터 21일까지 CGV여의도에서 열린다.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