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마' 정웅인 "의미가 남다른 캐릭터…감사해" 종영 소감

"대한민국의 모든 형사 분들 힘내세요!"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배우 정웅인이 SBS 주말 특별기획 '미스 마, 복수의 여신'(극본 박진우, 연출 민연홍, 이정훈)의 종영 소감을 밝혔다.

24일 정웅인은 소속사 큐로홀딩스 매니지먼트를 통해 "한태규 형사는 제게 의미가 남다른 형사 캐릭터라서 연기하면서도 즐거웠습니다. 끝까지 재밌게 촬영을 잘 마쳐서 기분이 좋습니다"라고 입을 뗐다.

이어 "한태규에게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주신 시청자분들께 감사의 말씀 전하고 싶습니다. 다음 작품도 관심과 성원 부탁드립니다"라고 말했다.

또한 "감독님, 작가님, 스태프들에게 정말 감사하고 고생했다는 말을 드리고 싶습니다. 끝으로 대한민국의 모든 형사 분들 힘내세요!"라며 인상 깊은 소감을 남겼다.

정웅인은 극 중 미스 마(김윤진 분)를 추적하는 지독한 형사 한태규 역을 연기했다. 한태규는 한번 설정한 목표물은 절대 놓치지 않는 집요한 성격의 형사로 미스 마와 팽팽히 대립하며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한편 '미스 마, 복수의 여신'은 이날 오후 9시5분부터 4회 연속 방송으로 종영을 맞이한다.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