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형제복지원 피해자에 고개 숙이는 문무일 검찰총장


[아이뉴스24 조성우 기자] 문무일 검찰총장이 2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형제복지원 피해자들과 만나 당시 검찰이 수사를 제대로 하지 못했던 데 대해서 사과를 하고 있다.

문 총장은 "검찰은 인권침해의 실상을 제대로 규명하지 못했다"며 "피해 사실이 제대로 밝혀지지 못하고 현재까지 유지되는 불행한 상황이 발생한 점에 대해 마음 깊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조성우기자 xconfind@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