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복 터진' 김재환, 은퇴선수 선정 '최고 선수'…신인상 강백호


[조이뉴스24 김형태 기자] 두산 베어스의 파워히터 김재환(30)이 은퇴 선수가 선정한 올해 최고 야구 선수로 뽑혔다.

한국프로야구 은퇴선수협회는 6일 서울 양재동 L타워에서 제6회 한국프로야구 은퇴선수의 날 행사를 열고 김재환을 최고 선수로 선정했다.

김재환은 올해 타율 3할3푼4리 44홈런 133타점으로 맹활약했다. 홈런 타점 1위를 차지했고, 정규시즌 MVP도 수상했다.

대명리조트 창립40주년 특별이벤트 분양!
2019년 새해 매일매일 습관처럼, 네추럴라이즈 비타민

잠실구장이 홈인 선수가 40개 이상의 홈런을 친 경우는 1998년 타이론 우즈에 이어 김재환이 역대 두 번째다. 국내 타자로는 최초다. '잠실 홈런왕'은 1995년 김상호(25개)와 1998년 OB의 우즈(42개)에 이어 역대 세 번째다.

2016년 309루타, 지난해 328루타를 기록한 김재환은 올해 346루타를 기록해 사상 최초로 3년 연속 300루타를 달성했다. 또 3년 연속 30홈런-100타점-100득점도 기록했다.

신인상은 KT 위즈의 '괴물 루키' 강백호가 차지했다. 서울고 출신 강백호는 첫 프로무대인 올해 타율 2할9푼 29홈런 84타점으로 눈에 띄는 성적을 올렸다.

35세이브를 기록하며 한화 이글스의 11년만의 포스트시즌 진출에 공헌한 정우람은 최고 투수상을 받았다. 최고 타자상은 43홈런을 친 박병호(넥센 히어로즈), 휘문고 출신으로 두산에 입단하는 김대한(휘문고)은 최고 아마추어 선수에게 주는 'BIC 0.412 백인천상'을 받았다.

이밖에 이광환 KBO 육성위원장과 김성용 야탑고 감독은 각각 공로패를 수상했다.

김형태기자 tam@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