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원, 411억 강북종합시장 재정비사업 신축공사 수주

지상 15층, 지하 3층 규모의 주상복합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대원은 17일 서울 강북종합시장 재정비사업 주상복합 신축공사를 수주했다고 공시했다.

계약금액은 약 411억원으로 전년도 연결 매출액의 14% 규모이다. 총 공사 기간은 약 26개월로 2021년 상반기 준공 예정이며, 공사 단계별 매출이 인식될 전망이다.

이 사업은 대지면적 약 5천109㎡의 재래시장 부지에 지상 15층, 지하 3층 규모(연면적 2만9천439㎡)로 공동주택 216세대와 상업 시설을 신축하는 사업이다.

회사 측은 "현재 시장 입주민은 철수를 완료한 상태로, 사업부지 입지 조건이 우수해 사업성이 높다"며 "이번 사업을 계기로 도시 재생 및 산업단지 조성 사업 참여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북종합시장 재정비사업 시행사는 도시·부동산 개발 전문기업 시에스네트웍스로, 해당 사업은 올해 7월 서울시 심의를 통과했으며, 최근 강북구청으로부터 건축설계 변경 승인을 받았다.

한편 대원은 지난 8월 국토부 발표한 국가산업단지 조성사업에도 적극 참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발표에 따르면 전국 7개 산업단지 후보지 중 충주, 청주, 세종, 논산 등 4곳이 대원 본사가 있는 충청권에 위치하고 있다. 대원 측은 현재 경산4산업단지, 남원일반산업단지 공사를 진행 중이며, 산업단지 및 택지개발사업에 풍부한 경험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김다운기자 kdw@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