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포토라인 지나치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


[아이뉴스24 조성우 기자]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를 받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며 포토라인을 지나쳐 곧바로 들어가고 있다.

'사법 농단 정점'으로 지목된 양 전 대법원장은 검찰 출두에 앞서 대법원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 재임기간에 일어난 일로 인해 국민 여러분께 큰 심려를 끼친 데 대해 진심으로 송구스럽다"라며 "이 사건에 관련된 여러 법관들도 각자 직무를 수행하는 과정에서 적어도 법과 양심에 반하는 일을 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대명리조트 창립40주년 특별이벤트 분양!
2019년 새해 매일매일 습관처럼, 네추럴라이즈 비타민

조성우기자 xconfind@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