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아치기 능한' 황의조, 키르기스스탄도 문제 없어


'미지의 팀' 키르기스스탄을 상대하는 축구대표팀에는 '원샷원킬' 공격수 황의조(감바 오사카)가 있다.

황의조는 지난 7일 2019 아시아 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조별리그 1차전 필리핀전에서 밀집 수비를 뚫고 결승골을 넣으며 1-0 승리에 기여했다. 확실한 골잡이의 존재감을 확인하는 순간이었다.

첫 경기부터 골 감각을 찾은 황의조의 활약은 벤투호에도 중요하다. 필리핀과 마찬가지로 키르기스스탄과 소위 버스 두 대를 세운 것 같은 밀집 수비가 예상되기 때문이다.

[[사진=대한축구협회]]

키르기스스탄과는 역대 전적이 전혀 없다. 생소한 팀이라고 볼 수 있다. 대회 직전 일본이 같은 조의 투르크메니스탄이라 생각하고 키르기스스탄과 싸워 4-0으로 이겼던 것이 참고 자료다.

중국과 1차전에서는 '언더독의 반란'을 보여주기에 충분했다. 골키퍼의 실수로 1-2로 패했지만, 경기 내내 빠른 역습과 힘 넘치는 중거리 슈팅으로 중국을 괴롭혔다. 반대로 골키퍼 파벨 마티아시 골키퍼가 어설픈 공중볼 처리로 실수를 저지르는 등 취약한 부분도 있었다.

황의조라는 확실한 골잡이가 있는 상황에서 마티아시에게 공포감을 안겨주기에 충분하다. 수비를 잘 갖추면서 선제골만 넣는다면 생각보다 쉬운 경기 운영이 될 수 있다.

연령별 대표팀이지만 키르기스스탄을 경험해봤다는 것도 소득이다. 지난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키르기스스탄전을 뛰었다. 당시 대표팀은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의 결승골로 1-0으로 이겼다. 황의조는 전반만 뛰고 교체됐다.

이번에는 손흥민이 없다. 그러나 황의조는 몰아치기가 능하다. 지난해 감바에서도 6경기 연속골 행진을 벌이는 등 집중력이 뛰어나다. 키르기스스탄의 수비가 힘은 있지만, 투박하기 때문에 볼 트래핑 능력이 좋은 황의조가 한 박자 빠른 슈팅 감각만 보여줘도 충분히 대응이 가능하다.

무엇보다 공격 2선이 아시안게임에서 함께 호흡했던 황희찬(함부르크), 이승우(엘라스 베로나) 등이 있다는 점이다. 이청용(보훔)도 지난해 11월 호주 원정에서 호흡해 문제가 없다. 필리핀전을 통해 예열을 끝낸 황의조가 한 번 더 보여줘야 하는 시점이다.

조이뉴스24 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