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프렌즈, 아시안 라이센싱 어워즈 4관왕

다양한 라이센싱 사례와 높은 성과 인정


네이버 캐릭터 사업 계열사 라인프렌즈는 지난 8일 홍콩에서 개최된 '2018 아시안 라이센싱 어워즈'에서 4관왕을 기록했다고 11일 발표했다.

2018 아시안 라이센싱 어워즈는 한해 동안 한국, 홍콩, 중국, 일본, 대만 등 아시아 전역에서 성공적인 라이센스 사업을 펼친 브랜드에게 상을 수여하는 시상식이다.

라인프렌즈는 이번 시상식에서 글로벌 키친 브랜드 '르크루제(Le Creuset)', 홍콩 패션 브랜드 '초쿨렛(CHOCOOLATE)' 등 글로벌 브랜드들과 협업을 통해 2018년 한 해 동안 다양하고 창의적인 라이센싱 사업 성과를 인정받아 '베스트 아시안 프로퍼티(Best Asian Property)' 부문을 수상했다.

라인프렌즈가 아시안 라이센싱 어워즈에서 4관왕을 기록했다. [라인프렌즈]

또 라인프렌즈가 홍콩의 글로벌 패션 브랜드 '보시니(BOSSINI)'와 출시해, 온라인몰 런칭 1시간 만에 매진되는 등 완판 행진을 이뤘던 '라인프렌즈 컬렉션' 사례는 '베스트 라이센시(Best Licensee)'의 홍콩 및 아시아 부문에서 각각 수상했다.

아울러 전시업체 '이노덕션(INNODUCTION)'과 진행한 '라인프렌즈 월드 투어 2018 마카오’' 이벤트 사례 또한 홍콩에서 전체 프로젝트를 라이센시가 직접 기획 및 디자인한 최초의 전시회였다는 점과 4만 5천여명의 방문자수 성과를 인정받아 '베스트 라이센시' 홍콩 부문을 수상했다.

라인프렌즈 관계자는 "앞으로도 라인프렌즈는 아시아를 포함한 전세계를 무대로 다양한 글로벌 브랜드들과 함께 라이센싱 사업을 전개하겠다"며 "지속적인 자체 IP 개발과 이를 기반으로 한 보다 적극적인 사업 영역 확장을 통해 글로벌 소비자들의 일상 속에서 더욱 가까이 다가갈 것"이라고 말했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