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채권단 실사 '막바지'…인력 구조조정 축소되나

지난해 깜짝실적에다 수주목표 93% 달성…이달 말 결과 나올 듯


[아이뉴스24 이영웅 기자] 대우조선해양의 채권단 실사가 막바지에 접어든 가운데 인력 구조조정 규모가 축소될지 업계 안팎의 관심이 쏠린다. 채권단인 산업은행은 현재 대우조선해양의 경영상태 등을 실사 중이며 이달 말께 결론을 낼 방침이다.

11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현재 산업은행을 비롯한 채권단이 대우조선해양의 자구계획과 경영상태 등에 대해 실사를 진행 중이다. 채권단은 이달내로 회사의 경영상태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기존의 자구계획안을 수정할지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채권단 한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현재 대우조선해양에 대한 정기실사가 최대한 빨리 마무리 짓겠다는 방향으로 진행 중"이라며 "이달 말 아니면 늦어도 다음달 초까지는 마무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2015년 해양플랜트에 대한 무리한 투자와 세계 조선업계의 불황에 따라 유동성 위기를 겪었다. 이에 산업은행 등 채권단은 대우조선해양에 10조원이 넘는 공적자금을 투입해 경영정상화에 나섰고, 대우조선해양은 비핵심 자산 매각과 9천명까지 인원 감축 등의 자구안을 제출했다.

대우조선해양의 현재 직원수는 9천900여명이다. 기존 자구안에 따라 900명을 추가 인력감축을 해야 한다. 하지만 이 자구안은 2018년 매출이 7조5천억원, 내년 4조5천억원이라는 가정 하에 마련됐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해 업계에서 유일하게 '나홀로 흑자'를 기록한 만큼 자구안 변경을 주장하고 있다.

실제로 시장분석업체 에프엔가이드에 따르면 대우조선해양의 지난해 매출이 9조556억원, 영업이익은 7천942억원을 각각 기록할 전망이다. 게다가 대우조선해양은 지난해 총 47척, 약 68억1천만달러 상당의 선박을 수주해 목표(73억달러)의 약 93%를 달성했다.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은 지난해 11월 서울 중구 사옥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자구계획이 짜여질 당시의 예측과 지금의 상황은 상당히 다르다"라며 "매출 편차가 발생한 만큼 구조조정을 재검토해 현실성 있게 수정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 때문에 업계에서는 구조조정 강도가 완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오는 2020년 IMO 환경규제에 따라 LNG선 중심 발주가 증가하고 있고 경영정상화가 본격화된 마당에 추가 구조조정을 진행할 경우 자칫 노동자 위주의 정책기조를 펼치는 정부에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이유 때문이다.

다만 대우조선해양이 자생력을 갖췄다고 보기 어렵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있다. 정부와 채권단이 투입한 공적자금과 대손충당금 환입 등으로 인한 깜짝효과라는 것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완전한 경영정상화가 안 된 만큼 채권단은 구조조정을 진행한다는 원칙을 고수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이영웅기자 her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