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싶다’ 돌아온 '큰손’ 장영자…500억 지하자금의 진실은?

최근 6억원대 사기 혐의로 재판…은닉재산 미스터리 등 추적


[아이뉴스24 박명진 기자]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돌아온 큰손 장영자 씨의 삶을 추적해 은닉재산 미스터리, 500억 지하자금의 진실 등을 파헤친다.

12일 방송되는 SBS ‘그것이알고 싶다’에서는 29년의 옥살이에도 여전히 베일 속에 감춰져 있는 그의 삶을 재조명한다.

◆ "나 돈없다는 식으로 기사 쓰지말라"는 장영자는 누구인가

장영자(74세) 씨는 최근 6억 원대 사기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그는 ‘단군 이래 최대 금융 사기 사건’으로 불리는 1982년 7천111억 원대 어음 사기 사건의 피의자였다. 이 사건은 당시 막강한 재벌기업을 도산시키고, 수많은 고위공직자, 은행장들을 감옥으로 보낼 정도로 세상을 뒤흔들었다. 이번이 네 번째 구속으로 수형생활만 29년에 이르는 그는 왜 70대를 넘은 황혼의 나이에 또다시 사기 혐의를 받게 된 것일까.

'목포에서 그 집안 땅을 안 밟으면 못 지나간다'고 할 정도로 부유한 집안 출신으로 알려진 장영자 씨는 전두환 대통령의 친인척이자, 전 중앙정보부 간부 출신 남편이라는 배경을 등에 업고 미모와 재력을 두루 갖춘 사교계의 여왕 같은 존재였다고 한다. 손에는 1억 2천만 원짜리 다이아몬드 반지를 끼고, 2명의 비서와 4명의 경호원이 곁을 지켰으며, 평균 직장인 월급이 20만 원이던 시절 한 달 생활비로 3억 9천만 원을 쓸 정도로 호화로운 생활을 했다고 전해진다.

수천, 수백억 원의 사기혐의로 이미 3번의 유죄판결을 받았던 장영자 씨는 수사 과정에서나 법정에서 늘 당당했다고 한다. 장영자 씨는 말 못 할 사연 때문에 이런 고통을 겪고 있는 것이지, 자신은 돈이 부족해 사기를 저지를 사람이 아니라고 주장한다. 얼마 전 재판 과정에서 국선변호인을 선임한 것이 화제가 되자, 방청석의 기자들에게 "자신이 돈이 없어서 그랬다는 식으로 기사를 쓰면 법적 대응 하겠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그는 왜 멈추지 않고 사기 혐의에 연루되고 이같은 행위를 벌이는 것일까. 그리고 사람들은 왜 그에게 또다시 속는 것일까.

‘그것이 알고싶다’ 돌아온 '큰손’ 장영자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

◆ 수백점의 도자기와 부동산, 장영자의 은닉재산 미스터리

장영자 씨는 화려한 생활 못지 않게 수많은 재산을 형성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사기 혐의로 체포되기 직전까지 그는 서울의 한 호텔 스위트룸에 머물렀고 객실 하나를 통째로 빌려 자기 소유의 도자기들을 보관하고 있었다고 전해진다. 한 때 신안 앞바다 유물까지 불법으로 사 모았다는 장 씨. 도자기를 포함한 그의 미술품들은 위작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지만, 그 규모와 가치가 얼마나 되는지 확인된 바는 없다.

과거 상당수의 부동산을 매입 장 씨는 부동산 부자이기도 했다. 서울 강남과 경북 경주, 제주도 등 장 씨가 소유했던 부동산은 재판 과정에서 대부분 경매로 넘어갔지만, 차명재산으로 위장되어 있을 가능성 역시 제기되기도 한다.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은 취재 과정에서 장 씨와 그의 남편 고 이철희가 최근 자신들의 재산과 심경에 대해 밝힌 영상을 어렵게 입수할 수 있었다. 그들은 세간의 의혹에 대해 어떤 답변을 했을까. 그들을 둘러싼 은닉재산 의혹은 어디까지가 진실일까.

◆ 500억 예금증서, 지하자금의 진실

장영자 씨에 대한 취재를 시작한 제작진에게 자신이 장영자 씨의 비밀 재산을 본 것 같다는 익명의 제보가 도착했다. 제보자는 500억 원 상당의 무기명 예금증서(CD)를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장 씨는 제보자에게 이 예금증서가 남편 고 이철희 씨가 중앙정보부 차장 시절 고 박정희 전 대통령에게 받은 지하자금의 일부라고 밝혔다는 것이다. 장 씨의 주장은 사실일까. 이 예금증서는 고 박정희 전 대통령이 미처 해결하지 못한 비자금이 맞는 걸까.

진실의 눈으로 세상을 지켜보는 SBS '그것이 알고싶다'는 매주 토요일 밤 11시 5분에 방송된다.

박명진기자 pmj@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