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징 신화' 김경문, 11년만에 야구대표팀 사령탑 복귀


[조이뉴스24 김형태 기자] 2008년 베이징 올림픽 금메달의 주인공 김경문 감독이 야구대표팀 지휘봉을 다시 잡는다.

KBO와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KBSA)는 28일 김경문 전 NC 다이노스 감독을 신임 대표팀 감독으로 공식 선임했다.

김 감독은 1982년 프로야구의 탄생과 함께 데뷔해 오랜 기간 선수와 지도자로 KBO 리그 발전에 헌신했다. 특히 2004년 두산 베어스 감독에 임명된 뒤 지난해 중반까지 15시즌 가까이 단 한 시즌도 쉬지 않고 프로구단 감독을 역임한 KBO 리그의 대표적 지도자다.

[사진=정소희기자]

특히 2007 아시아야구선수권대회와 올림픽 최종예선에 이어 2008 베이징 올림픽에서는 9전 전승으로 한국 야구 역사상 첫 올림픽 금메달이라는 쾌거를 이뤄내며 국민감독의 반열에 올랐다.

KBO 리그의 풍부한 경험과 국제대회 우승 경험을 바탕으로 다시 대표팀 감독을 맡게 된 김 감독은 올 11월 열리는 2019 WBSC 프리미어 12 대회를 시작으로 2020 도쿄 올림픽까지 야구 국가대표팀을 이끈다.

KBO는 지난 2017년 초대 야구대표팀 전임감독으로 선동열 감독을 선임했으나 지난해 국정감사 도중 정운찬 총재가 대표팀 전임감독제도의 가치를 폄하하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총재의 신임을 받지 못했다고 판단한 선 감독이 사퇴를 선언하면서 그간 감독직이 공석이었다.

KBO는 뒤늦게 기술위원회를 부활시킨 뒤 여러 감독 후보를 놓고 폭넓은 검토 끝에 김 감독을 대표팀 2대 전임감독으로 선임했다.

조이뉴스24 김형태기자 tam@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