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기발랄 좀비물"…'기묘한 가족', 참신함으로 무장한 가족 코미디가 온다(종합)


[조이뉴스24 정명화기자] 좀비를 소재로 한 영화 '기묘한 가족'이 참신함으로 무장하고 관객을 찾는다.

30일 오후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영화 '기묘한 가족'(감독 이민재, 제작 씨네주, 오스카텐)의 언론시사회가 진행됐다. 연출을 맡은 이민재 감독과 배우 정재영, 김남길, 엄지원, 이수경, 정가람이 참석했다.

'기묘한 가족'은 조용한 마을을 뒤흔든 멍때리는 좀비와 골때리는 가족의 상상초월 패밀리 비즈니스를 그린 코믹 좀비 블록버스터다. 이날 공개된 영상들에 따르면 '기묘한 가족'은 불특정 다수에게 전염되는 좀비 바이러스라는 소재를 신선하게 해석한 작품으로 보인다. 엉뚱하고 참신한 색깔의 웃음으로 무장해 2월 비수기 극장가의 깜짝 흥행작으로 선보일 준비를 마쳤다.

정재영은 늘 아내 눈치 보느라 바쁜 우유부단한 주유소집 첫째 아들 준걸로, 김남길은 '신개념 좀비' 쫑비의 정체를 처음으로 알아챈 주유소집 둘째 아들 민걸로 분했다. 주유소집의 맏며느리 남주 역은 엄지원이, 삼남매의 아버지 만덕 역은 박인환이 연기했다. 이수경은 주유소집 막내 딸 해걸 역을, 정가람은 말귀 알아듣는 신개념 좀비 쫑비 역을 맡았다.

[사진=공식 포스터]

10년동안 이 프로젝트를 준비했다는 이민재 감독 독특한 상상력과 재기발랄한 연출력을 선보인다. 이 감독은 "내 생각한 대로 했으면 영화가 안 나왔을 것 같고, 현장에서 많이 상의를 했다. 대놓고 쓸데없는 고퀄로 가자고 했다. 현장에서는 배우들에게는 너무 나가지 않게 많은 분들이 공감할 수 있는 작품을 만들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또 "가족이 나오는 코미디를 만들고 싶었고, 좀비를 소재로 한 것은 뿔뿔이 흩어져있던 가족이 어떤 계기로 모이게 될지를 고민하다 차용하게 됐다"고 연출의도를 밝혔다.

가족의 맡형 정재영은 "다른 코미디와 다른 것은 없고 캐릭터가 충청도 사투리에서 나오는 코믹한 장면이 있다. 덜 떨어진 건 아닌데 우유부단하고 소심하고 남들보다는 반응하는 것이 순수하게 하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사투리 연기에 대해 "처음해보는 충청도 사투리였다. 그 중에서도 준걸과 어울릴 수 있는 사투리 말투를 배웠다. 준걸이다운 순수하면서도 순진한 말투를 만들었다. 오늘 처음 봤는데 사투리 연기를 더 열심히 해야할 것 같다"고 답했다.

김남길은 "일단 시나리오가 잘 읽혔고, 전에는 가족 코미디라고 생각했는데 오늘 영화를 보니 인류를 구하는 히어로물이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좀비에게 물린 아버지를 죽이려 하는 연기에 대해 "패륜 연기에 통쾌함을 느꼈다. 박인환 선생님과는 드라마 '굳세어라 금순아' 이후 다시 아들 연기를 했는데, 그때는 막내 아들 이번에는 두 번째 아들 역할을 하게 됐다. 아버지라기보다는 좀비라고 생각하고 가족을 위해 자기가 희생하자고 생각했던 것 같다. 이기적인 인물을 해보자라고 생각했는데 재미있게 연기했다"고 말했다.

극중 좀비 '쫑비'를 연기한 정가람은 "양배추를 정말 많이 먹어서 한동안 양배추를 먹기 싫었다. 쫑비를 준비하면서 감독님과 많이 이야기를 나누고 몸짓이나 특성을 연구했다"고 말했다.

이어 "영화를 보니 굉장히 감상에 젖었었다. 그리고 영광스러웠다. 이런 좋은 분들과 작업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기묘한 가족'은 오는 2월14일 개봉한다.

조이뉴스24 정명화기자 some@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