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경 "'침묵' 최민식→'기묘한 가족' 정재영에 의지"(인터뷰)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배우 이수경이 영화 '기묘한 가족'의 촬영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7일 서울 삼청동에서 '기묘한 가족'(감독 이민재, 제작 씨네주, 오스카텐) 개봉을 앞둔 이수경의 라운드 인터뷰가 진행됐다.

'기묘한 가족'은 조용한 마을을 뒤흔든 멍때리는 좀비와 골때리는 가족의 상상초월 패밀리 비즈니스를 그린 코믹 좀비 블록버스터로 배우 정재영, 김남길, 엄지원, 박인환, 이수경, 정가람이 출연한다. 이수경은 주유소집 막내 딸 해걸 역을 맡았다.

[사진=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먼저 이수경은 극 중 코미디에 만족감을 표했다. "나만의 개그코드가 있는데 이 영화는 내 취향을 저격했다. 행복했다"라고 웃으며 특히 "극중 (엄)지원 언니가 '아가씨는 잠깐 나가있어'라면서 영화 '대부'를 연상케 하는 신은 촬영할 때부터 너무 웃겼다"라고 덧붙였다.

실제 촬영 현장 또한 화기애애한 분위기였다고. 정재영, 김남길, 엄지원 등과 함께 촬영 내내 숙소 생활을 한 이수경은 "처음엔 선배님들의 장난에 어떻게 반응해야 할지 몰랐는데 나중엔 적응이 돼서 편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숙소 생활을 잘할 수 있을까' 했는데 선배님들이 그런 걱정을 다 없애주셨어요. 좋은 선배들을 많이 만날 때마다 '나는 어떤 선배가 되어야 할까'라는 생각과 고민을 해요. 가람 오빠와 저는 낯을 가리는데 오빠가 저를 잘 챙겨줬어요. 핸드폰 싸게 사는 방법 같은 것들도 알려줘서 도움이 됐죠. 가람 오빠 덕에 남길 오빠도 핸드폰을 바꿨어요.(웃음)"

앞서 이수경은 영화 '침묵'에서 배우 최민식과 호흡을 맞춘 바 있다. 당시 최민식에게 의지를 많이 했다고 밝힌 그는 '기묘한 가족'에선 정재영에게 큰 힘을 얻었다고. "'침묵'과 다르게 이번 작품에선 선배 배우들과 함께 연기할 기회가 많았다"라며 "모든 선배 분들에게 도움을 받았지만 재영 선배님이 촬영 중 아이디어를 많이 내줬다"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사진=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한편 '기묘한 가족'은 오는 14일 개봉한다.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