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유지태 "류준열, 거목 될 것…조우진은 심지 굵어"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배우 유지태가 영화 '돈'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류준열과 조우진을 극찬했다.

11일 서울 압구정 CGV에서 '돈'(감독 박누리, 제작 ㈜사나이픽처스·㈜영화사월광)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박누리 감독을 비롯해 배우 류준열, 유지태, 조우진이 첨석했다.

'돈'은 부자가 되는 꿈을 가지고 여의도에 입성한 신입 주식 브로커(류준열 분)가 여의도 최고의 작전 설계자(유지태 분)를 만난 후 돈의 유혹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작품. '부당거래' '베를린' '남자가 사랑할 때'의 조감독 출신 박누리 감독의 데뷔작이다.

유지태는 "팀워크가 너무 좋았다"라고 말문을 열며 "조우진과 류준열을 배우로서 되게 좋아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류준열은 자유자재로 캐릭터를 변주하는 모습들이 인상적이더라. '어떤 사람일까' 궁금했는데 실제 되게 바르더라"라며 "선배와 스태프들에게 잘했고 함께 했지만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배우였다"라고 밝혔다. 또한 "지금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지만 '거목이 될 거다'라고 말한 적 있다"라고 칭찬했다.

유지태는 "'내부자들'이라는 영화를 보면서 '저 분 너무 샤프하다. 한번 만나보고 싶다'라는 생각을 했다"라고 조우진을 언급하며 "작품 속 모습보다 실제 나이가 많았는데 그만큼 아우라가 있더라"라고 했다. 그러면서 "심지가 정말 굵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돈'은 오는 3월 개봉 예정이다.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