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란 부른 생태탕 판매금지, 사실은?…"거의 사라진 국내산에 한정"

해수부 동해어업관리단 해명…"수입산 생태탕 판매 단속하지 않아"


[아이뉴스24 이현석 기자] 잠시나마 인터넷을 뜨겁게 달군 ‘생태탕 판매금지’가 일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 이번 단속 대상은 거의 사라진 국내산 생태탕에만 한정된다는 것. 현재 시중에서 판매되는 생태탕은 전부 수입산 생태탕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12일 해양수산부 동해어업관리단 측이 ‘생태탕 판매금지’ 보도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동해어업관리단 관계자는 “12일부터 22일까지 위판장과 횟집 등 유통·소비시장에서 발생하는 불법행위 단속 관련 보도에서 오해가 생긴 것 같다”며 “최초 보도 이후 인용보도가 계속되며 허위 사실이 점점 확산된 것으로 보인다”고 생태탕 판매가 금지된다는 일부 매체의 보도가 명백한 오보임을 전했다.

해양수산부 동해어업관리단은 '생태탕 판매금지'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해양수산부]
이어 “금번 단속과 국산 명태의 연중 포획 금지 조치가 맞물려 오보가 확산되고 있는 것 같다”며 “대부분 업체 및 시장에 유통되고 있는 명태는 일본, 러시아 등 수입산이며 이는 금번 단속 대상이 아니다”라며 국민들이 생태탕을 드시는 것에 아무런 지장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불법행위 단속은 국내산 명태, 몸길이 9cm이하의 어린 대게와 암컷 대게, 21cm 이하의 고등어 등 어린 고기와 포획 금지 어종의 불법 유통 및 판매 행위를 대상으로 이뤄진다. 적발 시 최고 2년 이하의 징역이나 2천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이현석기자 tryo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