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물 같지 않아"…최준희, 용기 있는 고백에 응원 봇물


[조이뉴스24 정병근 기자] 우여곡절 많았던 배우 고(故) 최진실의 딸 최준희가 루프스병 투병에도 불구하고 활력 넘치는 일상을 공개하자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최준희는 지난 10일과 12일 유튜브 채널 '준희의 데일리'를 통해 "SNS에 그림과 글을 올리면서 활동하는 평범한 17살 여고생, 많이 알고 계시듯이 배우 최진실 님의 딸 최준희"라고 자신을 소개한 뒤 루프스병 투병 사실을 털어놨다. 또 자신의 일상을 공개하는 과정에서 남자친구와 함께 등장하기도 했다.

최준희[사진=영상캡처]

최준희가 앓고 있는 루프스병은 면역계의 이상으로 온몸에 염증이 생기는 만성 자가면역 질환이다. 최준희는 "몸이 퉁퉁 부어서 걸어 다닐 수가 없었다. 다리에 물이 차 무거워서 휠체어 타고 다녔다. 체중이 1-2주만에 10kg이 늘었다", "이번에 약을 복용하면서 머리카락들이 아예 다 빠져버렸다"고 후유증을 털어놓기도 했다.

"내 모습이 괴물 같다. 거울 볼 때마다 자존감이 팍팍 깎이고 '난 왜 이렇게 괴물같이 변했나'를 생각한다"고 털어놓은 대목에서는 신체적인 고통 뿐만 아니라 그녀가 겪고 있는 마음고생을 짐작할 수 있다. 하지만 영상 속 최준희의 모습은 어둡기보다는 밝았다.

특히 12일 공개된 영상에서 외출 준비를 하고 남자친구와 데이트를 하는 모습은 활력 넘쳤다. 최준희는 "어차피 영상 찍으면서 자주 나올 친구라서 그냥 공개하기로 했다"는 자막과 함께 남자친구를 만나러 가기 전 메이크업 등 준비하는 과정부터 남자친구와 데이트 하는 모습을 공개했고 "날 너무 사랑해준다"고 남자친구를 소개했다.

체중도 늘었고 몸에는 염증으로 인한 붉은 반점이 보였지만 시종일관 밝고 당당한 모습이었다. 힘든 어린시절을 보냈고 불과 2년 전인 2017년에는 외할머니와의 갈등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냈던 최준희. 몰라보게 달라진 활력 넘치는 모습에 많은 이들이 반가운 마음을 드러내며 그녀를 응원하고 있다.

네티즌들은 '지금 이 영상이 아픈 친구들과 가족들에게 힘이 돼 줄 거다. 용기 내 진실된 모습 보여줘 고맙다', '빨리 회복되길 바라고 응원한다', '절대 괴물 같지 않다. 힘든 상황에서 극복해야겠다는 의지를 갖고 살아가는 모습에 나를 돌아보게 된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