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바하' 박정민 "좋은 영화 보여주고 싶은 마음…가장 보람되고 뿌듯해"(인터뷰)


[조이뉴스24 권혜림 기자] 배우 박정민이 영화 흥행에 대한 부담감을 묻는 질문에 진솔한 답을 내놨다.

15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사바하'(감독 장재현, 제작 ㈜외유내강)의 개봉을 앞둔 배우 박정민의 라운드 인터뷰가 진행됐다.

'사바하'는 신흥 종교 집단을 쫓던 박목사(이정재 분)가 의문의 인물과 사건들을 마주하게 되며 시작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박정민은 무언가를 쫓는 정비공 나한 역을 연기한다.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 '변산'에 이어 이번에도 주연으로 영화를 이끌게 됐다. 이정재, 유지태 등 쟁쟁한 배우들과 함께 연기한 이번 작품에서 그는 샛노랗게 물들인 머리카락, 속을 알 수 없는 표정까지 이전 영화들에서와 다른 이미지로 관객을 만난다.

[사진=CJ엔터테인먼트]

이준익 감독의 영화 '동주'의 송몽규 역으로 충무로에 강렬한 인상을 남긴 박정민은 전작 '변산'이 거뒀던 아쉬운 흥행 성적 탓에 '사바하'의 흥행 성적에 부담을 느끼지 않는지 물었다. 그는 "부담은 늘 있다"며 "부담이라기보다는 내가 너무 좋아하는 영화, 좋은 현장에서 만들어진 영화, 좋은 사람들을 만나고 재밌게 찍었던 영화가 많은 선택을 받길 바라는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그런 영화를 두고 개봉 후 2~3주 뒤에도 하하호호 웃으며 수고했다고 잘 마무리했다고 할 수 있으면 좋겠는 마음인 것"이라며 "부담이라기보다는 그런 마음에 가깝다"고 알렸다.

대표작으로 언급되는 '동주'로 극찬을 받고 영화 시상식 트로피를 독식한 만큼 전작의 임팩트를 넘어야 한다는 부담이 있을 법도 했다. 이에 대해 박정민은 "그렇게 생각하면 '파수꾼'에 대한 부담도 아직 엄청나다"고 웃으며 말했다.

그는 "내가 연기를 잘한다고 생각하지 않기 때문에 하는 말인데, 조금 이야기가 달라지겠지만 제가 참여한 영화가 좋은 영화였으면 좋겠는 바람이 더 크지 내가 연기를 엄청 잘해서 '와 박정민 한 건 했구만'이라는 반응을 얻는 것에 대한 욕심은 없다. 전혀 없다"고 답했다.

또한 "제가 나오는 영화가 좋은 영화였으면 좋겠고 그 욕심이 훨씬 크다"며 "그게 진심으로 가장 보람있고 뿌듯한 일"이라고 알렸다. 그는 "제가 나오는 영화가 좋은 영화여서 좋은 영화에 나온 배우라 불리는 것이 더 좋다"고 밝혔다.

'사바하'는 오는 20일 개봉한다.

조이뉴스24 권혜림 기자 lima@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