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 설경구·천우희, 베를린 레드카펫 밟았다…"흥미로운 영화" 호평


[조이뉴스24 권혜림 기자] 영화 '우상'의 주역들이 베를린의 밤을 밝혔다.

지난 14일(이하 현지시각) 영화 '우상'(감독 이수진, 제작 (주)리공동체영화사)의 이수진 감독과 배우 설경구, 천우희는 제69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 참석해 관객들과 첫 인사를 나눴다.

'우상'은 아들의 뺑소니 사고로 정치 인생 최악의 위기를 맞게 된 남자와 목숨 같은 아들이 죽고 진실을 좇는 아버지, 그리고 사건 당일 비밀을 간직한 채 사라진 여자까지, 그들이 맹목적으로 지키고 싶어 했던 참혹한 진실에 대한 이야기.

영화는 올해 베를린국제영화제 파노라마 섹션의 유일한 국내 초청작 영화로 주목받았다. 영화의 주역들은 공식 포토콜부터 기자회견, 레드카펫, 월드 프리미어까지 모든 일정을 성황리에 마치며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사진=CGV 아트하우스]

가장 먼저 진행된 공식 포토콜과 기자회견에는 영화의 주역인 이수진 감독과 설경구, 천우희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세 사람은 다정한 포즈와 환한 미소로 해외 취재진의 플래시 세례에 화답했다. 공식 기자회견장에도 취재진이 운집, 다채로운 질문들을 이어나갔다.

레드카펫 현장은 생애 첫 베를린 국제영화제 레드카펫을 밟는 세 사람을 기다리는 취재진들과 영화 팬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뜨거운 취재 열기 속에 모습을 드러낸 주역들은 쏟아지는 플래시 세례에도 여유로운 표정과 포즈를 지어 보이며 레드카펫을 더욱 환하게 밝혔다. 또한 팬들에게 아낌없는 팬 서비스를 선물하며 현장의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곧이어 진행된 '우상'의 월드 프리미어는 약 800석에 달하는 조 팔라스트 극장의 객석을 가득 채우며 높은 관심 속에 상영됐다. 엔딩 크레딧이 올라간 뒤 객석에서는 환호성과 기립 박수가 5분 동안 터져 나왔으며 곧이어 진행된 Q&A 시간에도 감독과 배우들을 향한 질문이 이어졌다. 이수진 감독과 설경구, 천우희는 진솔한 자세로 Q&A에 임하며 관객들의 폭발적인 반응에 화답했다.

이수진 감독은 "배우들과 처음으로 같이 보는 자리어서 흥분되고 기분이 좋다"며 전 세계 최초 상영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이어 "한 개인이 이루고 싶은 목적과 신념이 맹목적으로 바뀌는 순간도 우상이라고 생각한다. '우상'은 우상을 좇는 사람, 본인이 좇는 것이 허상이라는 것을 깨닫는 사람, 우상조차 갖지 못한 사람과 그들을 바라보는 우리들의 이야기"라고 연출 의도를 밝혔다.

[사진=CGV 아트하우스]

작품에 참여하게 된 계기를 묻는 질문에 "시나리오를 읽은 후 가슴이 두근거려 선택 했다"고 답한 설경구는 영화를 본 뒤 "정성이 보이고 좋았다. 베를린 기운을 받아 국내에서도 좋은 결과가 있을 것 같다"며 작품에 대한 만족도와 자신감을 표했다. '한공주'에 이어 이수진 감독과 두 번째로 호흡을 맞추는 천우희는 "'한공주'를 하면서 감독님과 호흡이 좋았고 두 번째 시나리오도 무조건 해야 했다"며 이수진 감독에 대한 두터운 신뢰를 드러냈다.

파노라마 섹션 프로그래머 파즈 라자로(Paz Lázaro)는 "관객들에게 빨리 보여주고 싶은 영화"라며 '우상'을 초청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또한 초청작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친 그의 말처럼 '우상'의 마켓 시사에는 작년부터 올해까지 가장 많은 사람들이 참석했다. CGV 아트하우스에 따르면 영화를 본 관객들과 매체들은 "퍼즐을 풀어가는 느낌이다" "굉장히 흥미로운 영화" "캐스팅부터 어메이징하다" "탁월한 긴장감을 조성한다" 등 호평을 쏟아냈다.

영화는 오는 3월 국내 개봉한다.

[사진=CGV 아트하우스]

조이뉴스24 권혜림 기자 lima@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