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산 4승' 양희영, 세계랭킹 13위 껑충···16계단 도약


[조이뉴스24 김형태 기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통산 4승에 빛나는 양희영(30)이 세계랭킹에서도 큰 폭으로 도약했다.

양희영은 26일(한국시간) 발표된 여자골프 세계랭킹에서 13위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주 29위에서 무려 16계단이나 뛰었다. 랭킹 30명 중 상승폭이 가장 크다.

양희영은 지난 24일 태국 촌부리 시암 컨트리클럽 파타야 올드 코스(파72, 6576야드)에서 끝난 LPGA 투어 혼다 LPGA 타일랜드에서 최종합계 22언더파 266타로 호주교포 이민지(22)의 추격을 1타차로 뿌리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투어 통산 4승 중 3승을 이 대회에서 기록하며 특별한 인연을 과시했다.

[LPGA]

이 같은 성과를 바탕으로 세계랭킹에서도 큰 폭의 상승을 경험한 것이다.

이번 순위에서 아리야 쭈타누깐(태국)이 평균 6.49점으로 1위를 지켰다. 박성현(26)이 평균 5.66점으로 2위에 올랐다.

혼다 LPGA 타일랜드 준우승자인 이민지가 평균 5.36점을 얻어 4계단 오른 3위를 차지했다. 올 시즌 아직 투어에 나서지 않은 박인비(31)는 한 계단 하락한 5위에 자리했다.

김형태기자 tam@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