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현, 4개월 만에 세계랭킹 1위 복귀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다시 최고 순위에 자리했다. 지난 3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HSBC 월드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한 박성현(26, KEB하나은행)이 약 4개월 만에 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에 올랐다.

박성현은 세계 랭킹에서 랭킹 포인트 6.74점을 얻었다. 그는 6.54점을 받은 에리야 쭈타누깐(태국)을 제치고 1위에 올랐다.

박성현은 지난주 5,66점을 받아 쭈타누깐(6.49점)에 밀려 2위에 자리했지만 HSBC 월드 챔피언십 우승으로 랭킹 포인트를 더 얻었다. 그는 지난해 10월 이후 다시 한 번 1위에 오른 것이다.

[사진=세마스포츠마케팅]

박상현이 세계랭킹에서 처음 1위에 오른 적은 지난 2017년 11월이다. 그는 당시 일주일 만에 펑산산(중국)에 해당 순위를 내줬다. 이후 지난해 8월 다시 세계 1위가 됐고 2개월 동안 순위를 유지하다 쭈타누깐에 1위 자리를 넘겼다.

여자골프 세계 랭킹 1위 자리는 지난해 7월부터 지금까지 박성현과 쭈타누깐이 번갈아 가며 차지하고 있다. 한편 한국 선수들은 세계 랭킹 '톱10'에서 여전히 강세다.

호주교포 이민지(23)가 쭈타누깐에 이어 3위에 자리했다. 그는 최근 2주 연속으로 LPGA 투어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며 상승세다.

유소연(29, 메디힐 골프단)과 박인비(31, KB금융그룹)가 나란히 4, 5위를 지켰다. 지난해 LPGA에서 신인왕을 차지한 고진영(24, 하이트진로)은 지난주와 비교해 3계단 뛰어오른 8위에 이름을 올렸다.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