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 아픈 노재욱, PO 미디어데이 불참…나경복으로 교체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남자프로배구 우리카드는 올 시즌 그동안 손꼽아 기다린 목표 하나를 이뤘다. 봄배구 진출이다.

우리카드는 전신인 우리캐피탈 시절을 포함해 그동안 V리그에서 단 한 번도 봄배구에 나서지 못했다. 그러나 올 시즌 정규리그에서 20승 16패로 3위에 오르며 숙원을 풀었다.

그런데 플레이오프를 앞두고 팀 전력에 비상등이 켜졌다. 주전 세터 노재욱이 허리를 다쳤다. 그는 지난 10일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현대캐피탈과 2018-19시즌 도드람 V리그 팀 최종전을 앞두고 웨이트 트레이닝을 하던 중 허리를 삐긋했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부상 정도는 심하진 않지만 오는 16일 열리는 플레이오프 1차전을 앞두고 출전 여부는 여전히 불투명하다. 신영철 우리카드 감독도 고민이 많다.

신 감독은 현대캐피탈전이 끝난 뒤 "노재욱이 1차전에 나오지 못할 경우에는 유광우와 하승우로 세터진을 운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베테랑 유광우가 버티고 있긴 하지만 주포 아가메즈(콜롬비아)를 비롯해 나경복, 한성정, 황경민 등 공격수들과 올 시즌 개막 후 손발을 맞춘 시간이 노재욱이 더 많다.

이런 이유로 신 감독과 우리카드 입장에서는 노재욱의 출전 여부에 촉각을 곧두세울 밖에 없다. 여기에 아가메즈도 1차전 출전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그는 옆구리 근육 부상으로 현재 재활 중이다. 만에 하나 노재육과 아가메즈 모두 코트에 나오지 못한다면 우리카드는 차·포를 모두 떼고 현대캐피탈과 플레이오프 1차전을 맞는 셈이다.

노재욱은 일단 안정을 취하면서 상태를 살펴야한다. 우리카드는 결국 12일 오후 열리는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에 구단을 대표해 참석할 선수도 바꿨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우리카드는 노재욱을 대신해 나경복이 미디어데이에 참석한다"고 11일 밝혔다.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